[스포츠돋보기]체육회장 선거, 약속(約束)과 공약(公約)

[스포츠돋보기]체육회장 선거, 약속(約束)과 공약(公約)

충남대 정문현 교수

  • 승인 2020-01-22 10:18
  • 신문게재 2020-01-23 1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문현
충남대 정문현 교수
대한민국은 지난 1월 15일을 기준으로 말 많고 탈 많았던 자치단체 체육회장 선거를 마쳤다.

논란 속에 당선된 체육회장 당선인들의 책임이 막중한 상황인데 벌써 정치권에서 검은손을 뻗쳤다는 이야기들이 많이 들려 걱정이다.

이번 체육회장 선거는 체육행정이 정치권의 속박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취지로 대한민국 역사 이래 최초로 민선 체육회장 선거를 치렀다. 체육을 이해하고 체육행정을 바르게 펼칠 체육인이 되어야 한다는 체육인의 강한 염원이 있었으나 막강한 자본을 배경으로 한 경제인들이 체육계에 봉사하겠다는 공약을 강하게 내걸어 이를 믿은 체육인들의 많은 표를 얻게 되었다.

회장 후보자들은 저마다 굵직한 공약들을 내걸고 자신이 체육에서 정치를 분리할 수 있는 적임자임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는데 당선된 이후로 입장을 바꾸는 회장들이 보이고 있어 걱정이다.

경제인의 한계는 지역에서 지속적인 영업을 유지하기 위해 정치인들의 눈치를 봐야 하는 아킬레스건을 가지고 있다. 경제인들이 체육회장이 될 경우 결과적으로 정치인들의 갑질을 버티지 못할 것이 우려되는데, 지역 체육행정을 총괄할 사무처장 인사부터 이사 선임까지 모 정당의 선거조직들이 당선인을 압박하고 있다는 소리가 들려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지역의 체육회장 당선자들이 내세운 공약들은 체육인과 국민에 대한 약속이므로 반드시 지켜야 한다. 이 공약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지역별 인구 50%에 이르는 각종 체육계 인사들에게 당선 회장의 회사는 물론 당선 회장이 생명이 다할 때까지 원성에 원망을 듣게 될 것이다.

그래도 돈이 최고라고 갑질을 한다면 민선체육회장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은 없겠다. 혹시나 했더니 역시 나가 되는 순간이 될 것인데 체육을 만만하게 보면 안 된다.

민선 체육회장 당선인에게 당부한다. 민선 초대 회장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주길 당부한다. 그리고 체육의 영역을 존중해 주길 기대한다. 체육의 영역이란 체육인의 자존심이 포함되어 있음을 잊지 말기 바란다.

대한민국의 수많은 순수한 체육인들은 애국자이며 정의로운 민주시민임을 잊지 말길 바란다. 그것을 잊을 경우 지역 체육인은 물론 대한민국 체육인들이 연합하여 사리사욕을 채우려고 체육회장에 당선된 위선자에게 철퇴를 가할 것이다.

대한민국 체육은 해결해야 될 일이 산더미 같이 쌓여있다. 국가 전체의 사업이 이러하고 지역의 체육 행정이 그러하다.

그러므로 체육회 사무처장 선임에 최선의 공을 들이길 당부하고 싶다. 결과적으로 체육행정과 체육계 민원, 일선 체육 단체의 모든 민원을 해결하고 정리할 사람은 체육회 사무처장인데 이를 정치인으로 앉혔다가는 모든 책임을 체육회장이 고스란히 떠 앉게 될 것이다.

지역 체육계에 산적한 문제들을 얘기해 보자면, 체육회 법인화 문제, 체육회 재원 자생력 증대를 위한 체육시설 위탁운영 및 기타 사업 진행, 체육회 직원 및 지도자의 고용 안정 문제, 체육 단체 예산 배분 문제, 종목별 단체 지원 예산의 균형 문제 등등 수많은 문제가 쌓여 있다.

국민들은 대한민국 체육계의 수많은 문제 해결에 민선체육회장 선출이 긍정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 벌써부터 일이 꼬이고 있는 모양새다.

초대 민간 체육회장의 시대, 대한민국 체육에 기회일까? 위기일까?

모두가 응원과 감시의 눈을 뜨고 민간 체육회장이 제대로 사업을 수행하는지! 정치권이 압력을 행사하여 허수아비 역할을 하는지! 아니면 대한민국의 새 역사를 쓸 바람직한 체육행정을 펼치게 될는지 에 대한 기대와 걱정이 너무 크다.

공약이란 정부나 정당, 입후보자 등이 어떤 일에 대해 사회 공중에게 실행할 것을 약속하는 것을 말한다. 약속은 장래의 일을 어기지 않겠다는 다짐을 하는 것을 말한다. 초대 민간 체육회장이 공약을 잘 이행하여 존경받는 삶을 살아가길 기대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