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in 애리조나] 정민철 단장 "재작년 화려함 우연 아니다" 가을야구 '각오'

[한화 in 애리조나] 정민철 단장 "재작년 화려함 우연 아니다" 가을야구 '각오'

팬서비스, 스킨십 중요 팬과 관계형성 '강조'

  • 승인 2020-03-08 11:36
  • 신문게재 2020-03-09 10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정민철11
한화이글스 정민철 단장
'한화 레전드' 정민철 단장은 이번 시즌 목표에 대해 "가을야구다"라며 짧고 굵게 각오를 밝혔다.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가 펼쳐진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만난 정 단장은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재작년 화려함이 우연이 아니었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단장이란 직책은 구단 살림뿐 아니라 성적, 이미지 등까지 팀 내 대부분의 분야를 책임진다. 정 단장은 "어느 팀이나 그렇듯 시즌 전 포부도 당당하고 플랜도 많은데, 모든 면을 총괄해야 한다"며 "(팀을) 계속 주시하며 필요한 것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이글스의 극복 과제로는 '신뢰 회복'을 꼽았다. 경기력은 물론, 경기 외적인 팬서비스, 팬들과의 스킨십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정 단장은 "팬들과의 관계 형성이 중요한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캠프에선 선수들의 자발성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선수 시절 스프링캠프도 경험해봤다"며 "외국에 나오면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고 의욕도 처음보다 떨어질 수 있는데, 선수들이 스스로 할 일과 연습을 찾아서 하고 있다. 가장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단장으로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민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도 전했다. 정 단장은 "한화 뿐만 아니라 많은 야구 종사자들이 마음 아파하고 있다"며 "스포츠 구단의 책무가 국민이 힘들어할 때 좋은 경기력으로 힘을 주고, 사회적으로 좋은 활동을 펼치는 것인 만큼 역할을 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민철 단장은 "건강이 최우선인데, 한국으로 돌아가 시즌을 치르게 된다면, 여느 해보다 대전, 충청민을 위해 더 성실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