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1등급

충남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1등급

  • 승인 2020-07-22 18:04
  • 수정 2020-08-21 10:45
  • 신문게재 2020-07-23 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본원_전경

충남대학교병원이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이면서 상위 10% 기관으로 인정받아 가산 지급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인공신장실을 운영하는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018년 3~8월까지 외래에서 혈액투석을 진행한 839기관을 대상으로 6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를 했다.

주요 평가내용은 혈액투석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비율과 의사 1인당 1일 평균 투석 건수, 2년 이상 혈액투석 경력간호사 비율과 간호사 1인당 1일 평균 투석 건수 등 13개 지표이다.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은 "직원들의 노력 덕분으로 각종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환자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대병원은 충남도립의료원을 전신으로 성장한 중부권 최초릐 교육병원이다. 지속적인 규모 확장을 이뤄 대전지역암센처를 설립, 세종시에는 세종의원을 개원하는 등 의료 취약지역의 응급의료기능도 담당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