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김할배를 찾아'... 비가림길 쉼터의 숨은 공로자

[실버라이프] '김할배를 찾아'... 비가림길 쉼터의 숨은 공로자

  • 승인 2020-08-27 08:13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KakaoTalk_20200824_172658378
김할배(김복동 씨)
노령자에게 정기적으로 지급되는 노령연금으로 8년 동안 유등천변을 관리해 온 숨은 봉사자가 있다.

바로 ‘김할배’(본명은 김복동)가 그 주인공이다.

태평교를 변동 쪽으로 건너서 유등천변으로 내려가면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남북으로 길게 뻗어 있다. 태평교 아래서 북쪽으로 수침교까지 1.8km쯤 되는 고가도로 밑은 누구나 잠깐 쉬어 갈 수 있는 공간이다.

고가도로가 자연스럽게 천장 역할을 해줘 강한 햇빛을 가려주는 차양이 되며 비나 눈, 강풍까지도 피할 수 있다. 특히 우천 시 건강걷기 하기에 안성맞춤이어서 '비가림길'이라 불리는 곳이다.

장기·바둑을 두는 쉼터가 있고, 김할배가 직접 썼거나 제작한 작품, 시민들이 기증한 서예·고화 액자가 있어 그늘을 거니는 이들의 눈길을 끈다.

특히 외롭고 쓸쓸한 이들의 마음에 위로를 줄 수 있는 여러 가지 문예 작품이, 김할배의 노력과 봉사의 힘으로 가지런히 진열돼 있다.

KakaoTalk_20200824_172624643
기념촬영
지난 7월 말 ‘유등기체조’ 모임의 전징자, 정영순 두 회원과 함께 쉼터를 찾아 김할배와 대화를 나눴다.

▲이곳에 관람 공간을 꾸미게 된 동기는?

-유등천변 고가도로 공사와 하천정리사업이 끝나고 나니 널찍한 공간이 생겼어요. 이곳을 잠깐 쉬어갈 수 있는 관람장으로 꾸미자는 욕심이 생겨 일을 시작했지요.

▲올해 7월말 입은 수해 현황은?

그간 수집·제작해 전시 중인 3천 여점 가운데 이번 장마에 액자 4백 여 개가 유실됐어요. 여기서 물러서지 않고 '다시 정리 정돈해 관람 코너를 마련해 보겠다'라는 결의로 닷새째 밤 8시까지 주변 조경과 청소를 하다가 어지러움을 느껴 입원했어요. 다행히 링거만 맞고 다음 날 퇴원했지요.

▲그간 독지가나 기관의 지원을 받은 일은?

시청에 두어 번 지원 요청을 해 봤지만, 아직 실현되지 못했어요.

도움보다는 웃어넘긴 에피소드가 있지요. '세상에 이런 일이' 촬영계획을 담당자와 같이 짠 일이 있었는데, 집사람 치료 때문에 전시장을 한동안 못 나갔지요. 그때 촬영진이 도착하니 어떤 사람이 “자기가 관리자”라며, 암 말기 환자인데 죽기 전 봉사한다는 사람과 촬영을 마쳤다는 거예요. 사실대로 설명해줬더니 없던 일로 끝났지요.

/황영일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