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효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큰 힘'

'박병석 효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큰 힘'

20대 국회부터 최대 과제로 챙겨
'선 지역인재-후 혁신도시' 전략 적중
의장 취임 뒤에도 직접 보고 및 협의

  • 승인 2020-10-08 17:01
  • 수정 2020-10-08 17:03
  • 신문게재 2020-10-09 3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미소 짓는 박병석<YONHAP NO-3532>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문턱을 넘는데엔 박병석 국회의장의 역할이 컸다.

박 의장은 20대 국회부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의정활동을 집중했고, 21대 의장직에 오른 뒤에도 직접 보고를 받고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에 나서는 등 각별한 관심을 쏟았다.

그 결과, "의장이 의지를 갖고 직접 나서고 있다"는 자신의 말을 결과로 증명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8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제 국토교통부 지정 절차만 남은 상황으로, 사실상 혁신도시 지정이 완료된 것이나 다름없다.

그동안 지역에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안간힘을 써왔다. 이 과정에서 지역과 중앙을 연결하며, 정치력을 발휘한 대표적인 인물이 박 의장이었다. 국가균형발전과 지역발전 차원에서 혁신도시 지정은 그에게 가장 큰 숙제였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 수도권을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 반발이 이어졌고, 정부는 "근거법이 없다"며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일 뿐이었다. 이를 박 의장은 '선(先) 지역인재 의무채용-후(後) 혁신도시 지정' 전략으로 돌파했다.

전략은 적중했다. 혁신도시에 쏠린 관심을 반전시키며, 공감대가 넓어지기 시작했다. 실무 단계도 세심히 챙긴 결과,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확대하는 '혁신도시법'과 혁신도시 지정의 근거법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20대 국회를 통과됐다.

21대에선 더욱 적극적으로 나섰다. 국회를 대표하는 의장 직분에 충실하면서도 혁신도시 문제를 빈틈없이 챙겼다. 박 의장이 추진 상황을 직접 보고받고, 정부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이어왔다는 게 의장실 설명이다.

지난달 23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안건의 심의·의결을 위한 균형위 본회의가 연기됐을 때 박 의장의 정치력이 더욱 빛났다. 당시 지역에선 자칫 혁신도시 지정이 장기표류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높았다.

이때 박 의장은 당정청 고위 관계자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지정 당위성을 전달하며, 결국 결실을 이끌어 냈다는 후문이다. 정치권은 '박병석 효과'가 발휘됐다는 반응이다. 한 의원실 관계자는 "국회의장 신분으로 지역 현안을 챙기기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을텐데 균형위의 조속한 심의·의결은 박 의장의 의지가 작용한 결과"라고 말했다.

앞서 박 의장은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전·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의장이 국가균형발전이란 큰 틀에서 의지를 갖고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가 균형발전을 소명으로 해온 개인적 정치역정으로도 감회가 남다르다"며 "대전시민 여러분께 작은 보답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지역발전에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