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선화동 '한신더휴' 주상복합 분양 성공할까?

대전 중구 선화동 '한신더휴' 주상복합 분양 성공할까?

한신공영 중구 선화동 103-1번지에 공급... 지하 5층~ 지상 49층 3개동 418가구 규모
학군과 교통, 생활인프라 등은 장점... 소규모 주상복합이라는 점이 관건
대전은 분양시장 상승세라 전체적인 전망은 긍정

  • 승인 2020-11-24 16:23
  • 신문게재 2020-11-25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한신더휴 홈페이지 캡쳐
한신더휴 분양 일정.[홈페이지 캡쳐]
대전 중구 선화동 '한신더휴'가 다음달 분양에 돌입하는 가운데, 분양 성적표에 관심이 쏠린다.

주변 재개발과 재건축 등 정비사업 활성화에 따른 주변 인프라 확충 등의 긍정적인 전망도 있지만, 400세대 소규모인 데다 주상복합 아파트라는 점에서 다소 어두운 전망도 없지 않아서다.

그래도 올 들어 대전에 선보인 대부분의 분양물량이 성공하는 등 여전히 주택분양 시장이 상승세라는 점에서 전체적으로는 무난한 성적표를 받아들 것으로 보인에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한신공영은 다음 달 대전 중구에 ‘선화동 한신더휴’주상복합 아파트를 분양한다.

선화동 한신더휴는 대전시 중구 선화동 103-1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주상복합단지로, 지하 5층~지상 최고 49층 3개 동 418가구와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75㎡ 127가구, 76㎡ 43가구, 84㎡A 89가구, 84㎡B 159가구 등이다.

해당 지역은 재개발, 재건축 등이 활발히 진행돼 향후 대규모 주거단지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선화초와 삼성초, 한밭중과 보문중·고 등 학군도 어느 정도 형성돼 있다. 대전역과 서대전역, 대전복합터미널, 대전 IC 등 교통 여건은 물론, 병원과 대형마트 등 생활 인프라 역시 마찬가지다.

다만, 소규모 주상복합이라는 점은 어떤 평가를 받을지 궁금하다. 통상 주상복합 아파트 선호도는 낮았고, 특히 대전에서 초기에 성공한 주상복합은 보기 드물 정도로 없었기 때문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지리적 강점이 분명하지만 소규모 주상복합이라는 점이 단점으로 꼽힌다. 지역 내 재개발과 재건축이 활성화되면서 향후 대규모 주거단지들이 분양에 나설 준비를 하는 상황에서 굳이 소규모 주상복합을 선택할 수요자가 몇이나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물론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에도 여전히 아파트 매매가가 상승세를 타고, 최근에 분양한 주택 모두 성공적으로 분양했다는 점에서 분위기는 낙관적이다.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몇 가지 단점으로 꼽히는 부분도 있지만, 대전의 분양시장 분위기를 감안하면 무난한 성적표를 받을 것”이라며 “한신더휴 브랜드 인지도는 낮지만, 인근 재개발과 재건축 사업장 대부분에 대형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가 들어선다는 점에서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