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1월 5일부터 중앙선 청량리~안동 신형 KTX 운행

코레일, 1월 5일부터 중앙선 청량리~안동 신형 KTX 운행

청량리~안동 최장 3시간 54분서 이번 개통 통해 2시간으로

  • 승인 2020-12-28 15:08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코레일 열차 달리는사진
한국철도(코레일)는 내년 1월 5일부터 중앙선 청량리~안동 간 신형 KTX를 운행한다. 그간 청량리에서 안동까지 최장 3시간 54분 걸렸으나, 이번 개통으로 2시간으로 단축돼 중부내륙과 수도권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된다. 신형 KTX를 타면 청량리역에서 제천역까지 평균 1시간 8분, 영주역까지 1시간 45분, 안동역까지 2시간 3분 소요된다. 무궁화호 열차 운행시간도 기존보다 줄어든다. 안동역까지 평균 48분, 제천역까지 평균 19분 단축되고, 청량리~태백역 구간은 평균 22분 빨라진다.

코레일은 중앙선 KTX 개통에 따른 운행계획도 내놨다. 청량리역에서 서원주역까지는 기존 강릉선 KTX와 동일한 구간을 운행하며, 서원주역부터 신설 노선으로 제천역, 영주역을 거쳐 안동역까지 운행한다. KTX정차역은 청량리~양평~서원주~원주~제천~단양~풍기~영주~안동이다. 하루 운행횟수는 주중 14회, 주말 16회다.

일반실 운임은 청량리~안동 2만 5100원, 영주 2만 1800원, 제천 1만 5400원이다. 우등실 운임·요금(운임의 20%)은 청량리~안동 3만 100원, 영주 2만 6200원, 제천 1만 8500원이다.

다만, 이번에 적용하는 운임은 2022년말 중앙선 복선전철 전 구간 개통 전까지 마케팅 차원에서 한시적으로 청량리~서원주 구간을 할인(1400원~3300원)한 것이다. 구간별 운임은 코레일 홈페이지 운임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기존 무궁화호 일부를 신형 KTX로 대체 운행하고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확대해 고속철도가 운행되지 않던 지역의 교통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궁화호가 대체되면서 한국철도는 이용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출퇴근 시간대 열차는 최대한 유지하고, 기존에 정차횟수가 적었던 중간역에 추가 정차키로 했다. 중앙선과 태백선 승차권은 31일 오전 10시부터 코레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전국 역 창구에서 판매한다. 개통을 기념하기 위해 중앙선 KTX와 무궁화호 승차권은 1월 5일부터 18일까지 2주 동안 10% 할인 판매한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중부내륙에 운행되는 새로운 고속열차는 명실상부한 '전국 KTX 생활권'을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안전과 내실 있는 서비스로 열차 이용객을 맞이하겠다"고 밝혔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