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세대→2435세대'... 대전 중구 태평동 5구역 정비계획 변경안 통과될까?

'1920세대→2435세대'... 대전 중구 태평동 5구역 정비계획 변경안 통과될까?

학생수 감소 등으로 학교 신설 불가
조합 중구청에 정비계획 변경안 제출
통과 시 2개동, 500세대 가량 증가

  • 승인 2021-02-01 17:18
  • 신문게재 2021-02-02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19112701002662100118211
태평 5구역 조감도.
대전 중구 태평동 5구역 재건축 조합이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하면서 세대수가 늘어날지 관심이 쏠린다.

정비계획 변경계획안에 현재 존재하는 학교 부지에 고등학교를 설립하는 대신 아파트 2개 동을 증축하는 계획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정비업계에선 대전교육청에서 학생 수 감소로 인해 고등학교 신설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해당 계획안에 공원 조성 등 기부체납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기 때문에 2개 동 증축계획안은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이다.

지역 정비업계에 따르면 대전 중구 태평동 5구역 재건축 조합(조합장 김한길)은 정비계획 변경신청서를 중구에 접수했다.

정비계획 변경안에는 구역 내 있는 고등학교 부지에 공원과 노인회관을 조성하는 등의 기부채납 계획과 2개 동을 추가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정비계획 변경안이 시 도시계획심의위원회까지 통과한다면 기존에 계획보다 중소형 평형대가 늘어나고 2개 동 증축으로 인해 500세대가량이 늘어나 1920세대에서 2435세대로 변경된다.

조합은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심의 결과가 나와야 계획이 명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조합 관계자는 "중구 요청에 따라 정비계획 변경신청을 했고 현재 정비계획변경을 접수해 실과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이달 19일 대략적인 조치계획 윤곽이 나올 것 같다. 이후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마무리되면 확정될 것"이라고 했다.

정비업계에선 해당 계획안이 통과돼 세대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학생 수 감소로 인해 고등학교 설립이 불가능하다는 대전교육청의 의견이 나왔기에 해당 부지를 다른 용도로 활용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역 정비업계 관계자는 "고등학교 설립이 불가능해졌고 부지 활용 계획에 공익적인 목적의 공원 조성 등이 담겨 있어 해당 계획이 통과될 가능성은 높다"며 "통과 시 세대수 증가로 인해 조합의 수익성은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태평동 5구역 재건축 사업은 태평동 365-9 일원 16만 256㎡에 공동주택과 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