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계족산의 요정, 정진옥의 또 다른 변신

[문예공론] 계족산의 요정, 정진옥의 또 다른 변신

김용복/ 예술평론가, 극작가

  • 승인 2021-02-09 10:06
  • 수정 2021-02-09 10:07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김용복
김용복/ 예술평론가, 극작가
손오공은 변신의 달인이다. 그가 변신할 때마다 새로운 싸움이 전개되고 그때마다 손오공은 통쾌한 승리로 이끌어 우리를 즐겁게 한다. 또한 세계 어린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도 그리스 로마신화를 즐겨 읽는다. 그리스신화는 여러 가지 관점에서 볼 수 있지만, 그중 하나는 변신에 초점을 둔 것이다.

계족산의 요정이던 성악가 정진옥도 손오공이나 그리스로마 신화에 나오는 주인공처럼 변신의 달인이다. 여름철에는 계족산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에게 노래로 즐거움을 선사하고, 겨울에는 유성의 '티아스 아웃'이라는 커피숍에서 조용한 선율로써 행복을 선사했고, 코로나19가 극성을 부리자 대중가수로 변신해 우리 곁으로 다가온 것이다.

그런 그가 30년 넘는 음악생활중 첫 앨범을 발표했다한다. 소프라노지만 다양한 쟝르의 음악을 노래하며 대중과 함께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장르의 음반을 내게 된 것이다.

코로나19로 활동을 하지 못한 그녀는 유트뷰로 소통하며 지내던 중~댄서로 도전하면서 그곳에 심사위원으로 온 박홍순 작곡가를 만나 대중가요 곡을 받기도 했다.

40~50대의 사람들에게 추억을 불러일으킬 잔잔한 스윙리듬의 가요인 것이다. "추억이 내리는 거리에서"란 제목의 노래는 그녀의 부드럽고 차분한 음색에 잘 맞는 곡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보자, 그가 부르고 있는 가곡 추억의 노래를.

♪추억이 내리는 거리에서

-또 다시 거리엔 어둠이 내리고/ 그대의 눈을 닮은 가로등 불이 켜지면

그 불빛 따라 한없이 발길을 옮기면/ 어느새 추억의 그 자리



추억이 눈처럼 내리는 이 거리엔/ 수많은 사연들이 하나 둘 쌓여가고

그 눈길 따라 한없이 발길을 옮기면/ 또다시 추억의 그 자리



사랑을 하면 더욱 커져만 가는/ 그대 향한 이내 사랑은

자꾸만 작아지는 이내 가슴은 / 아프게 조여 오네요

사랑을 멈춰야만 아픔도 멈추겠지만 /이렇게 사랑은 이렇게

추억을 찾아 헤메네-



또 다른 한 곡은 이기숙 작사 작곡으로 "좋아좋아" 라는 제목의 트롯곡이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절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힐링을 줄 수 있는 곡이고, 대전지역 '정영미 머슬댄스핏협회'의 댄스팀 댄스와 함께 멋진 뮤직비디오를 내 놓게 된 것이다.



보자 이 노래도.

♪좋아좋아

-좋아좋아 니가 좋아/ 좋아좋아 니가 너무 좋아 / 좋아좋아 니가 좋아/ 왜 이제 왔니.

넌 내스타일/ 나의 이상형/ 첫눈에 반했어./ 가슴에 담고/ 눈에 넣어도 /보고싶은 내사랑

그게 바로 너야.



하늘이 준 선물/ 무슨 말이 필요한가요/ 너의 모습 이대로/ 널 사랑해/ 우리 서로 세상 끝날까지/ 헤어질 수 없는 사이 세상 끝날까지



하늘의 달도/ 하늘의 별도/ 널 위해서라면/ 따다 줄 거야/ 눈에 넣어도/ 보고싶은 내 사랑

그게 바로 너야 /하늘이 준 선물/ 무슨 말이 필요한가요

우리 사랑 이대로 /널 사랑해/ 우리서로 세상 끝날까지/ 헤어질수 없는 사이 세상 끝날까지-

#...............................................................................#



'추억이 내리는 거리', '좋아좋아' 이 두 곡은 대전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작곡가님의 곡이고.

서로 다른 느낌의 곡으로 두 곡 다 영상 정대겸 감독님의 작품으로 뮤직비디오로 만들어졌으며 정진옥 단장은 주변에 멋진 지인들이 이 어려운 시기에 기꺼이 함께 음반 작업을 해주어서 행복하다고 말한다.

음반출시와 동시에 cmb에 출연해 '청춘을 돌려다오'와 '날마다 좋은 날' 등 방송출연도 했고 앞으로도 더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을 거라 기대가 크다.

지금은 코로나19로 공연을 못 하지만 꾸준하게 변신하며 노래 연습하고 노력하는 그녀를 필자는 서유기의 주인공 손오공처럼 사랑하고 싶다. 요즘 그녀는 서울 유명 작곡가, 작사가의 곡을 연습중이란다. 코로나19로 발표가 지연되고 있지만 곧 3번째 4번째 곡이 나올 예정이란다.

클래식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4곡을 다 소화할 수 있는 것이 그가 지닌 능력과 매력이기에 기대가 큰 것이다.

그녀는 항상 꿈을 꾸고 도전하며 변신한다. 그러면서 셀린디온 같은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한다. 10년 전 클래식계의 이단아처럼 클래식에 웃음과 댄스 등 연극적 요소를 넣었지만 클래식을 오히려 대중과 가깝게 하는데 기여했고, 비록 산에서, 지하상가에서, 길거리나 커피숍에서 노래하고 클래식, 뮤지컬곡, 가요, 트롯까지 부르면서 댄스까지 하지만 그녀는 품위를 잃지않는 지적인 매력을 늘 유지하고 있다.

그녀가 대중들에게 더 한 발자욱 다가가는 가수가 되어 더욱 즐거움과 힐링을 전할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김용복/ 예술평론가, 극작가

14cf4c321d3e92f99a0474e280b15b28c6b80edf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