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전 대덕구 첫 분양 와동2구역, 분양지연 가능성

올해 대전 대덕구 첫 분양 와동2구역, 분양지연 가능성

조합 "분양일정 확정되지 않아 정확한 일정 공개 어렵다"

  • 승인 2021-03-03 17:02
  • 신문게재 2021-03-04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와동 브라운스톤
와동 2구역 조감도.
대전 대덕구 와동 2구역 분양시기가 당초보다 지연될 전망이다.

와동2구역 재건축조합이 아직 분양일정을 확정 짓지 못했기 때문이다. 관련 자치구에서도 조합으로부터 분양 관련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혀 상반기 분양이 가능할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와동2구역 재건축사업은 대전 대덕구 신탄진로 218번길 12 일원 4만3930㎡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9층 규모의 공동주택 910세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910세대 일반분양 물량은 336세대다. 시공사는 이수건설이다.

연축지구 개발, 광역철도 호재 등으로 실수요자들과 투자자들이 분양 일정 등에 관심을 쏟고 있지만, 분양은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조합 측은 분양일정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조합관계자는 "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 분양과 관련된 어떠한 정보도 제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반기로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관련 자치구에서 조차 분양일정 정보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덕구 관계자는 "대전시 주택공급 계획상 3월 또는 4월로 분양이 예정돼 있었으나, 현재까지 조합으로부터 분양과 관련된 정보를 전달받지 못했다"며 "상반기 분양이 가능한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분양 일정 자체가 확정되지 않았기에 분양가에 대한 정보도 공개되지 않았다.다만, 부동산업계에선 입지, 브랜드 등을 따져 3.3㎡당 1000~1100만원대의 분양가가 형성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조합 등 어느 곳에서도 분양가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입지, 브랜드 등으로 따졌을 때는 분양가는 1050만에서 1100만원 대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성공적인 분양 성적표를 받을 수 있을지는 알 수 없으나 대전 분위기상 분양 완판은 문제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2.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1.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2.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4.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대전 해모로 더 센트라 5월말 분양...풍부한 인프라 수요자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