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환경운동연합 "세종보 수문개방 후 철새 종·개체 증가"

대전환경운동연합 "세종보 수문개방 후 철새 종·개체 증가"

조사 결과, 지난해 78종 4819개체 확인
가창오리, 황조롱이 등 법적보호종 12종도

  • 승인 2021-03-11 17:14
  • 신문게재 2021-03-12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LOJ_2472-565x377
▲비행 중인 독수리. /사진=대전환경운동연합 제공
세종보 수문개방 이후 금강 합강리(세종보 상류)에 서식하는 겨울 철새 종과 개체 수가 증가하고 있다.

황조롱이, 가창오리 등 12종의 법적보호종도 발견돼 합강리 생태 건강이 회복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1일 대전환경운동연합이 발표한 2020년 겨울 철새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조사 구간에서 총 78종, 4819개체가 확인됐다. 이 중 물새는 45종, 3886개체였다. 70종에 4238개체(물새 40종, 3433개체)였던 전년 대비 종과 개체 수가 모두 증가했다.

조사는 세종시와 부강 경계지역에서부터 대전~당진 간 고속도로 교각(12㎞)까지 이뤄졌다.

주목할 점으론 먼저 물새 중 수면성오리가 2401개체에서 3202개체로 증가했다. 잠수성 오리도 17개체에서 160개체로 늘었다. 개체 증가는 세종보 수문개방으로 지형이 다양화되면서 합강리 유역의 생태용량이 확대된 결과로 환경운동연합은 풀이했다.

과거 특정 지역에 밀집해 서식하던 조류가 현재 조사지역 전체에 골고루 분포하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수면성오리 중 넓적부리(2개체)와 가창오리(20개체)는 2015년 조사 후 이번에 처음 확인됐다. 가창오리는 13년 만에 합강리에서 확인된 종이다.

잠수성오리 중에선 희귀 종인 붉은가슴흰죽지, 적갈색흰죽지 등 4종이 추가로 발견됐다. 4대강 사업 이전(2000~2008년) 300~500마리가 서식하던 황오리는 2017년(6개체)부터 개체 수가 다시 늘면서 지난해 182개체를 유지했다.

최상위 포식자인 맹금류는 9종 48개체에서 8종 29개체로 감소했다. 독수리 개체 수 감소가 가장 큰 원인이며, 종으로는 큰말똥가리와 검은어깨매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에 매는 새로 관찰됐다.

큰고니, 큰기러기, 흰꼬리수리, 황조롱이, 가창오리 등 12종의 법적보호종도 확인했다. 지난 5년간 누적 관찰된 법적보호종은 17종에 이른다. 환경운동연합은 "수문개방이 이뤄진 이후 합강리 생태 건강성이 회복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이런 복원과 회복이 가속화되고 안정화되기 위해선 금강 합강리의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며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세종시와 환경부 등에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232323
▲가창오리. /사진=대전환경운동연합 제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