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도시의 꿀벌

[문예공론] 도시의 꿀벌

이현경 / 시인

  • 승인 2021-03-16 14:01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익숙하게

줄을 서야만 살 수 있는 빵



갓 구운 냄새가 구수해

도시의 공원에 앉아

한 움큼 뜯어먹고 있는데

그 단면 속에는 알밤이 촉촉하다



잘 익은 밤알들의 냄새가

몸 안에서 밤나무 숲길이 만들어지는 동안

냄새를 뿌리치지 못한 벌이

빵의 주위를 탐색하고 있다



밤꿀을 채집하지 못하고

날갯짓만 하다가 돌아간 벌 하나



어디에서 저녁을 보내고 있는지



허기를 채우고 나서야

꿀벌이 날아간 하늘길을 바라보며 생각한다

3fdf35164605e75d39924675c8140900e9fbb22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