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올해 치안정책 시민의견 듣는다

대전경찰 올해 치안정책 시민의견 듣는다

1509명 치안정책 모니터링단 구성하고 31일까지 치안설문조사 실시

  • 승인 2021-03-23 16:08
  • 수정 2021-04-30 10:28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대전경찰청 전경(new)
대전경찰이 올해 치안정책 추진을 위해 시민 의견을 듣는다.

대전경찰청은 24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대전시민 1509명으로 구성된 치안정책 모니터링단을 통해 치안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주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전경찰은 대전 전역 지구대와 파출소를 통해 지역·연령·성별 등을 안배해 모니터링 구성을 완료했다. 이달까지 '우리동네 방범환경', '시민들이 요구하는 경찰활동', '시민과 함께 만드는 공동체치안 시책' 등 총 17개 문항으로 구성된 설문조사를 통해 치안정책을 추진한다.

오는 7월 2차 설문조사를 통해 만족도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해 처음 치안정책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범죄예방시설 확충과 치안 정책을 실현했다. 노후아파트 범죄 예방환경 조성과 여성안심귀갓길 61곳 개선·편의점 협업을 통해 창문알림경보기 등 방범용품 판매코너 설치 등 정책을 반영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