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전시당 "투기의혹 대전시 공무원 특조위에 수사 요구"

정의당 대전시당 "투기의혹 대전시 공무원 특조위에 수사 요구"

  • 승인 2021-03-25 14:53
  • 수정 2021-05-04 10:43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325145206
25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정의당 대전시당이 '공직자 부동산 차명투기 의혹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의당 대전시당이 공직자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대전시 공무원 차명투기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25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주간 정의당 대전시당은 부동산투기 신고센터를 운영해 관련 제보를 접수했다"며 "이어 부동산 투기공화국 해체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본격적으로 부동산 투기와 싸우는 길에 나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문을 통해서는 "대전시가 3월 18일 브리핑을 통해 부동산투기 시·구 합동조사단 구성을 발표하고, 시·구·산하 기구 등 8700여 명, 구봉·평촌·연축·계백·갑천지구 등 도시개발 5곳과 택지개발 4곳, 산단 등 12곳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지만, 여전히 구멍이 뚫린 특조위"라고 비판했다.

또 "정의당 대전시당 투기공익제보센터를 설치한 결과, 제보가 여러 건 접수됐고, 그중 대전시 A 공무원에 대한 조사 요청서를 특조위에 전달해 수사를 요구할 계획"이라며 "공무원 A 씨는 '장사종합단지' 사업 담당자"고 설명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특조위는 당사자 조사뿐 아니라 친인척이나 지인에 대한 조사는 하지 않고 있다"며 "차명 매입하는 경우 수사 없이는 찾을 수 없는 상황"고 했다.

이어, "셀프조사로 제 식구 감싸기 아니냐는 시민 눈총을 받지 않도록 외부인사 참여가 보장된 특별조사위원회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부동산투기 공화국 해체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망국적인 부동산투기를 대전에서부터 뿌리 뽑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대전시와 5개 자치구 합동조사에서 9500명 대상 조사 결과, 2명에 대해서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2명의 의혹에서도 경찰 내사 중인 사건과 이미 적발괸 사안이라는 점에서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