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소비자심리지수 소폭 개선

대전세종충남 소비자심리지수 소폭 개선

3월 지수 98.6로 전월보다 1.5포인트 상승
기준치(100)와 전국 평균(100.5)은 밑돌아

  • 승인 2021-03-29 17:54
  • 수정 2021-04-30 12:54
  • 신문게재 2021-03-30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지수

코로나19 여파로 닫혔던 대전·세종·충남 지역민의 호주머니가 조금씩 열리고 있다. 

 

소비지출이 지난 6개월 간 움츠려 있었지만, 소폭 개선됐고, 현재 경기도 일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다.

 

다만, 현재생활형편은 나아지지 않고 있고, 가계 수입도 줄면서 부정적 시각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29일 발표한 '3월 대전충남세종지역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의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8.6으로 전월(97.1)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전국 소비자심리지수(100.5)보다는 4.5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현재생활형편CSI는 87로 전월(89)과 비교해 2포인트 하락했다.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 생활형편전망CSI는 96으로 전월(94)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가계수입전망은 여전히 암울하다.

현재와 비교한 6개월 뒤 가계수입전망CSI는 95로 전월대비 2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지출전망CSI는 108로 전월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현재 경기와 향후 경기에 대한 전망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현재경기판단CSI(68)는 전월 대비 7포인트 상승했고, 향후경기전망CSI(89) 또한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