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진 세종교육감 '독도는 일본땅' 日 왜곡 교과서 강력 규탄

최교진 세종교육감 '독도는 일본땅' 日 왜곡 교과서 강력 규탄

  • 승인 2021-03-31 16:14
  • 수정 2021-05-02 11:59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최교진0
/최교진 세종교육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독도는 일본영토'라는 주장이 담긴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승인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최 교육감은 31일 성명을 내고 "일본의 행태는 '1877년 일본정부 최고행정기관인 태정관이 울릉도 외 1도(독도)는 일본과 관계없음을 명심할 것'이라고 쓴 내용과 위배된다"라며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연합국 최고사령부에서 확인한 '독도를 일본의 통치구역에서 분리한다는 내용을 담아 독도가 일본의 관할구역에서 제외된다'라는 사실과도 왜곡되는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일본 정부가 인정한 역사적 사실까지 부정해가며 모든 고등학생에게 역사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가르치려는 것은 일본의 미래 세대에게 잘못된 역사관을 주입함으로써 동북아의 화해와 평화를 위협하는 일"이라며 "일본은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지 말고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내용을 일본의 학생들에게 가르쳐서 일본의 미래세대가 세계의 신뢰와 존중을 얻는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시정을 촉구했다.

시교육청은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영토 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으로부터 우리 땅인 독도를 지켜나갈 수 있도록 독도교육 강화를 위한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독도교육주간, 독도전시관, 독도 체험교실 운영 등 독도교육을 대폭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일본은 내년부터 쓸 고등학교 지리교과서에 '독도는 일본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일본 교과서검정심의회는 여기에다 '일본 고유의 영토'임을 강조하라고 주문했다. 

 

또 역사교과서에 실린 강제동원 배상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는 조약에 의해 개인 보상까지 해결을 끝냈다'는 내용을 포함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역사적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았다며 주한 일본 총괄공사에 즉각 시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