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원도심 초선 국회의원의 첫 공천 주인공은 누구?…벌써부터 로비 경쟁

대전 원도심 초선 국회의원의 첫 공천 주인공은 누구?…벌써부터 로비 경쟁

내년 6월 지방선거 공천·경선 후보 분주해져
동구·중구, 장철민·황운하 의원 눈에 들기 한창
대덕구선 구청장 견제구 던질까 관심 쏠려

  • 승인 2021-04-01 16:56
  • 수정 2021-04-01 17:10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401170648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된 후 황운하 국회의원(중도일보DB).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대전에선 원도심 예비주자들의 공천 갈등이 서서히 고개를 들 것으로 보인다.

2020년 국회의원 총선에서 원도심 국회의원이 모두 초선으로 바뀌면서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에 ‘이제야 내 사람 심기’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직 단체장과 지방의원은 물론, 예비주자들 모두 새로운 상사(국회의원) 모시기에 분주해지면서 국회의원 지역 사무실과 행사장, 모임 등에서 눈도장 찍기가 한창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대표적인 곳은 대전 동구다. 현재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해 동구의원 대부분은 전임 지역위원장의 영향으로 공천장을 받아 당선됐다. 하지만 전임 지역위원장이 떠나고 후임 지역위원장은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된 장철민 국회의원이 맡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공천권은 장철민 의원이 틀어쥐고 있다 보니, 전임 지역위원장의 도움으로 공천을 받아 당선된 현직들은 안절부절하고 있다.

A 동구의원은 “현역 중에는 이미 내년 공천을 사실상 포기한 사람들도 있다. 대장의 눈에 들어야 하는데, 전임자의 사람으로 찍혀 있어 다시 공천받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lip20210401170623
국회의원 당선 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소감 인터뷰 영상 캡쳐(중도일보 유튜브 채널).
박용갑 청장이 3선 연임제한에 걸린 중구는 더 분주하다. 황운하 국회의원의 지역사무실의 문턱이 닳을 정도다. 당장 중구청장 출마자로 분류되는 후보들만 대전시의원들을 포함해 5명 이상으로, 이들에게 황운하 의원 지역 사무실은 가장 많이 오가는 장소가 됐다는 게 지역 정치인들이 공통으로 전하는 얘기다. 중구청장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후보들 사이에선 지역사무실 당직자 등을 통해 황운하 국회의원이 표면적으로는 ‘원칙’을 공천 기준을 세우며 중립을 지킨다고 하지만, 결국 황 의원에 달려 있어 줄서기에 바쁘다.

중구 내 한 정치인은 "어떠한 기준으로든 평가를 통해 공천 또는 경선을 위한 예비 후보를 세울 텐데, 그 부분에 대해 아직 전달받은 건 없다"고 했다.

대덕구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박영순 국회의원이 대전시당위원장 역할까지 하고 있지만, 대덕구 내 정치적 서포터 중 굵직한 선출직은 부족하기 때문에 기반을 잘 닦기 위해 공천 후보 선정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또 박정현 구청장과 혁신도시 개발 방식 등 정책 방향이 다르다는 점 등에서 다음 구청장에 현역과 경선을 붙일만한 사람을 통해 박정현 구청장을 견제할 수도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박영순 국회의원과 박정현 구청장의 관계에 대해 여러 소문이 돌고 있기 때문에 여러 명이 구청장에 도전장을 던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