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개 정보 이용했나"… '대전 투기 전담반' 첫 압수수색

"비공개 정보 이용했나"… '대전 투기 전담반' 첫 압수수색

교도소 이전 부지 방동 확전 전 내부 정보 이용 투기 의혹
대전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본격화… 충남청도 속도

  • 승인 2021-04-01 16:29
  • 수정 2021-04-02 09:20
  • 신문게재 2021-04-02 1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대전교도소
대전교도소 모습. <중도일보 DB>
대전경찰이 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퇴직 교정공무원 A씨의 집과 대전교도소를 1일 압수수색했다. 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 전담반을 꾸린 후 첫 번째 압수수색으로 수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1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부터 지난해 퇴직한 교정공무원 A씨의 자택과 대전교도소를 압수수색했다.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해 정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A씨는 지난 2017년 말께 대전교도소 이전 대상지가 확정 발표 나기 전 유성구 방동 소재 토지 두 필지를 부인 명의로 매입해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과 '농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말 입건하고 이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공직자는 관련 법에 따라 업무상 비밀을 이용해 재물이나 재산을 취득해서는 안 되는데, 경찰은 A씨가 방동 토지를 구입했던 과정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농지를 소유하는 데 필요한 농지취득자격증명원 발급을 위해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하는데 이 계획대로 농작물을 경작했는지 등을 살필 예정이다.

A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알려지면서 법무부는 전국 교정공무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YH2021040125610006300_P4
앞서 대전시는 지난 2017년 9월 초 유성구 대정동 소재 대전교도소를 이전할 부지 5곳을 법무부에 전달한 바 있다. 이후 법무부는 내부 논의를 거쳐 같은 해 12월 유성구 방동 240번지 일대를 대전교도소 이전 부지로 확정, 발표했다.

대전교도소 이전 부지 투기 의혹과 함께 대전경찰이 첫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충남경찰청도 전날 아산시의회 B의장 집무실과 자택·사업장 등을 압수수색했다. B의장은 지역 도시개발계획 정보를 이용해 타인 명의로 토지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익준·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