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전시립미술관,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 전시 온라인 교육

[문화] 대전시립미술관,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 전시 온라인 교육

15일부터 5월 6일까지 쌍방향 교육
대전.세종.충남의 초.중학교 대상

  • 승인 2021-04-08 15:56
  • 수정 2021-05-04 16:46
  • 신문게재 2021-04-09 9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222
'상실,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 온라인 교육 홍보 포스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이 일상화하는 가운데 공연장과 미술관의 휴관과 폐관이 반복되고 있다.

 

감염병 여파로 외출이 꺼려지면서 문화향유에 갈증을 느끼는 시민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학생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미술전 교육 프로그램의 기회를 만날 수 있게 됐다.

 

대전시립미술관은 오는 15일부터 내달 6일까지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현대미술특별전 '상실,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 연계 쌍방향 온라인 교육을 운영한다.

'상실,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 연계 쌍방향 온라인 교육은 코로나19로 제한된 집합 교육을 대체할 수 있도록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는 비대면 교육이다.

수업은 상실을 예술로 풀어낸 작가의 예술작품을 감상하고, 어린이들이 꿈꾸는 미래의 모습을 이야기해 보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선승혜 관장은 "어린 시절의 경험과 기억이 평생에 거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앞으로 무엇인가를 잃어버리는 상실을 예술로 이겨내는 중요한 마음의 힘을 기르는 공감 미술의 경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쌍방향 온라인 교육은 어린이의 미술관 방문을 적극적으로 유도할 뿐 아니라 공교육과 미술관교육의 연계성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을 기획한 이수연 학예연구사는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교육으로 어린이들이 현대 예술에 흥미를 갖고 예술을 삶의 일부로 느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참여방법은 대전시 OK 예약서비스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교육 기간 중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1일 2회 참여, 참가비는 무료다.

 

한편, 대전시립미술관은 ‘공감미술’을 주제로 다양한 전시, 연구, 교육, 출판의 성과로 세 가지 운영방향, 첫째 대전의 소중한 지역 미술사를 정립하고, 둘째, 다양한 미술로 시민을 초연결하며, 셋째 과학과 미술의 융복합의 문화기반으로서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