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현 대전상권발전위원회장 “제도권 밖 상인회 강화 힘 모을것”

장수현 대전상권발전위원회장 “제도권 밖 상인회 강화 힘 모을것”

대전상권발전위원회 8일 본격 출범
마케팅교육 중점.. 민·관 긴밀한 소통으로 매출증대 모색

  • 승인 2021-04-08 15:57
  • 수정 2021-04-08 16:56
  • 신문게재 2021-04-09 7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상권발전위원회-개소식
(사)대전상권발전위원회는 8일 오후 동구 원동 위원회 사무실에서 개소식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불황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대전지역 250개의 상인회가 한데 뭉쳤다.

사단법인 대전상권발전위원회는 8일 동구 원동 희성빌딩 5층 위원회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열고 본격 출범을 알렸다.

대전상권발전위원회는 상인을 비롯해 대전지역 자영업자들로 구성된 협의체다.

기존의 상인회가 지엽적인 지역상권을 위해 힘을 모았다면, 이번에 출범한 대전상권발전위원회는 대전지역 전역을 아우르는 상인들의 협의체다.

앞으로 대전상권발전위원회는 정부의 뉴딜정책과 도시재생사업, 역세권 발전사업, 전국상점가 규제 완화 등 소상공인 상점가 상권 보호와 함께 상생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경제와 지역상권 발전을 위한 사업을 비롯해 지역상권 현황과 통계 조사연구, 지역상인의 업무향상과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훈련, 상권관리 서비스 프로그램 지원·홍보 등을 중심으로 역량을 펼칠 계획이다.

개소식사진
장수현 대전상권발전위원회장은 "대전지역 내 인허가를 받지 않은 단체를 포함해 총 250여 개의 상인회를 한데 아우르기 위해 상권발전위원회를 조직했다"라며 "일정 규모 미만의 영세 상인회의 상권 강화를 위해 제도화를 통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해 매출 증대를 모색할 계획"이라며 설립 취지를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골목상권 침체가 심각한데, 정부나 지자체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주는 역할에 역량을 모을 방침"이라며 "다양한 규모의 로드샵들을 한 데 아우르며 공동체 의식을 불어넣어 궁극적으로 매출 신장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이라고 의지를 표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장수현 회장과 김태호 수석 부회장 등 임원진 10여 명과 지역 인사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5. 박형준 부산시장, "문화보국 고 이건희 회장 유지 잘 살릴 수 있는 곳 부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