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압승’…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군 꿈틀

‘재·보선 압승’…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군 꿈틀

朴, 대전서도 10년만에 시장 탈환할까?
李, 현안사업 추진·국비 확보 전문가 명성
張, 현 시당위원장·합리적 보수 적임자 평

  • 승인 2021-04-08 16:28
  • 수정 2021-04-08 16:29
  • 신문게재 2021-04-09 4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408161554
(왼쪽부터) 박성효 전 시장, 이장우 전 국회의원,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
재·보선 압승으로 내년 6월 지방선거를 향한 국민의힘 소속 대전시장 후보군의 발걸음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대선 전초전으로 불리며 정권심판 성격이 강했던 4·7 재보선의 분위기가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는 박성효 전 대전시장과 이장우 전 국회의원, 그리고 장동혁 대전시당 위원장 등이다.

박성효 전 시장은 여전히 인지도 측면에선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여기에 오세훈 서울시장이 10년 만에 다시 시장직을 탈환했다는 점에서 10여년 전 대전시를 이끌었던 박성효 전 시장 역시 탄력을 받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활발하게 대전시장을 준비 중인 이장우 전 국회의원은 대전시 현안사업 추진과 국비 확보 최우수 공로자로 꼽힐 정도로 정평이 나 있다. 다만 친박근혜계라는 이미지는 넘어야 할 산이다.

지난해 총선에 처음 등판해 고배를 마신 장동혁 대전시당 위원장은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나 자유한국당 등 극우 이미지를 탈피한 합리적 보수로 분류된 인사다. 이장우 전 의원 못지 않게 왕성한 활동을 통해 새로운 인물로 떠오르고 있다.

이들은 모두 이번 보궐선거 결과를 문재인 정부를 향한 민심의 분노라고 강조했다.

박성효 전 시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위선과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해 국민이 참을 수 없는 심정이 드러난 선거였다"고 했고, 장동혁 위원장은 "LH 사태나 부동산 투기 등 내로남불 민주당에 대한 민심이 그대로 나타났고, 높은 득표율로 국민적 분노가 잘 표출됐다"고 말했다.

이장우 전 의원은 "예상대로 무능한 대통령이 가장 큰 원인이었으며, 거기에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진, 오만한 민주당, 정책의 독주, 부동산 문제를 통해 국민이 민주당의 민낯을 본 것"이라고 했다.

향후 대전 정치 지형변화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내부에서부터 자신감을 가지돼 겸손해야 하며 대전에서도 보수정당이 주는 새로운 메시지가 있어야 한다는 공통된 의견을 내놓았다.

이장우 전 의원은 "대전도 청년 일자리와 자영업자, 소상공인, 전세난 등 어려움이 큰데, 국민의힘이 선거에서 이겼다고 자만하지 않고 민생에 새로운 희망과 메시지를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효 전 시장은 "대전에서도 우리가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야 하지만, 중앙당부터 겸손하게 올바른 정책으로 대안 정당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시장 출마에 대해선 신중했다.

박성효 전 시장은 "여러 곳에서 의견을 듣고 있다"고 했고, 이장우 전 의원은 "공부도 많이 하고 관련 글들을 정리해 책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장동혁 위원장은 "시당위원장으로, 그리고 유성갑 당협위원장으로서 시민의 의견을 듣고 변화하는 건강한 보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