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에 대한 충청북도 종합감사, '부드러워졌네'

옥천군에 대한 충청북도 종합감사, '부드러워졌네'

감사받는 옥천군 공무원들, 동등한 입장에서 의사 전달해 딱딱한 감사에서 탈피

  • 승인 2021-04-15 10:38
  • 신문게재 2021-04-16 16면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충청북도의 옥천군에 대한 종합감사 분위기가 부드러워 졌다.

옥천군은 충청북도로부터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 사전 자료 수집에 이어 8일부터 16일까지 본 감사 받았다.

이번 감사는 '지적받는 감사' 라는 통상적인 감사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현안사업의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호응을 얻었다.

특히, 딱딱한 분위기로 상징되는 이전의 감사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공무원 개인에 대한 단편적인 지적보다는 불합리한 행정 시스템의 원인을 발굴해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감사 체계의 변화를 꾀했다는 평을 받았다.

인사, 농정, 안전관리, 지방세, 사회복지, 환경 등 분야에 총 19명의 감사반이 투입된 충청북도 종합감사반은 코로나19 대응과 도정 주요 현안에 대한 추진실태 점검은 물론, 옥천군 기업·주민 등의 애로사항에 대해 현장 컨설팅감사를 실시하며 지역경제활성화 지원에도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

옥천군 공무원노조 고운하 지부장은 "감사라는 딱딱한 분위기에서 탈피해 감사관들이 직원들과 동등한 입장에서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있다는 느낌을 조합원들 스스로도 받는 것 같다"며 "'문제를 해결'해 주는 감사로 직원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어 여러모로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사진2) 감사반과 공무원노조와 간담회-1
사진은 현재 진행중인 옥천군에 대한 충청북도감사의 충청북도 감사반과 옥천군 공무원노조 간담회 모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