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비탈에 선 나무3

[문예공론] 비탈에 선 나무3

한문석 / 시인

  • 승인 2021-04-15 10:55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언덕을 내리는 바람소리
숨차다 야왼 가슴에 풀무질을 한다
내비치는 햇살
은빛날개처럼 부시다
유난히 맑고 고운 몸매
가지마다 둥글게 두 손을 뻗는다
차라리 초록빛 커튼을 내리라
낡은 생각과 껍질 다 벗어던지고
부끄러움 온전히 풀어놓지만
어찌하겠는가 메아리치는 그리움
목메어 터지는 저 눈물자국을
비정한 인간들
누구도 아픔이라 말하지 않는다
비록 용서 받을 자 못되어도
살면서 주고받는 마음
서로를 위로하며 함께 걸어야 한다
웃어라 착하고 속 깨끗한
비탈에 선 나무여

한문석-시인
한문석 / 시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