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권레이스 3파전…쇄신·부동산대책 '후끈'

與 당권레이스 3파전…쇄신·부동산대책 '후끈'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출사표

  • 승인 2021-04-15 14:56
  • 수정 2021-05-11 17:3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GYH2021041500040004400_P4

더불어민주당 당권레이스가 본격 막이 올랐다.

전날 4선 홍영표 의원(인천부평을)에 이어 5선 송영길(인천계양을), 4선 우원식 의원(서울노원을)이15일 잇따라 출사표를 던져 3파전으로 치러진다.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는 내년 차기 대선에서 정권을 재창출해야 하는 여권의 지상과제를 현실화 하기 위한 적임자를 뽑아야 하는 중차대한 정치 이벤트다.

 

전대 도전장을 던진 3명은 송영길 후보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우원식 후보는 민평련출신의 재야운동권 홍영표 후보는 친문(친문재인) 핵심 인사다.

 

각각 당 안팎의 지지기반이 탄탄하기 때문에 전대 승리를 누가 가져갈는지는 뚜껑을 열어보기 전에는 알수 없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10%, 일반당원 5%가 각각 반영되는 전대에서 대의원 표를 3명이 각각 나눠 가진다고 가정할 때 권리당원의 지지를 어느 후보가 많이 확보하느냐가 승패를 가늠하는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5·2 전대를 앞두고 당권 주자 3명은 당 쇄신 방안과 선거 패배의 직접적 원인을 지목된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과 해법을 내놓으면서 신경전이 한창이다.

특히 당 일각에서 여권의 '내로남불' 이미지를 부각시킨 것으로 평가되는 '조국 사태' 등을 어떻게 볼지를 놓고 인식차이를 드러냈다.

86그룹의 맏형인 송영길 의원은 조국 사태는 "다 지나간 일"이라고 말했고 진보·개혁성향 의원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과 더좋은미래 소속인 우원식 의원은 "하나씩 잘라내서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친문 핵심인 홍영표 의원은 조국 사태 비판에 대해 "당내 다양한 의견을 용광로처럼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대책 등 주요 입법 과제에 대해서도 정책 경쟁이 뜨겁다.

송 의원은 무주택자에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을 90%까지 완화하자고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우 의원은 3기 신도시와 공공 재개발 진행, 토지임대부 분양 등을 대량 공급해 '부동산 버블'을 걷어내자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주택담보 대출 규제를 일부 풀어주자는 데는 공감했지만, 송 의원의 '집값 90% 대출' 주장에는 "동의하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당청 관계에 대해선 당의 역할을 부각하는 데 모두 방점을 찍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대전시 난임부부 지원방안은…"자부담 낮추고 지속 지원을"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