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총선 표심 키워드는? '정권 심판론·기성 정당 분발론'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세종시 총선 표심 키워드는? '정권 심판론·기성 정당 분발론'

조국혁신당,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 제치고 지지율 1위 기염
정부부처(공무원)·국책연구단지(연구원) 표심, 정권 심판론으로 강하게 전이
민주당 텃밭 공식 다시 깨져...국힘의 '국회 이전' 승부수 영향도 미미

  • 승인 2024-04-12 15:19
  • 수정 2024-04-12 15:21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세종시 지역별 정당 지지율
세종시 읍면동별 정당 지지율 현황. 제공=선관위.
세종시민들의 표심은 더불어민주당도, 국민의힘도 아니었다. 조국혁신당에 기댄 민심은 '정권 심판론'과 '더불어민주당·국힘 분발론'으로 향했다. 국힘이 3월 27일 승부수로 던진 '국회의 완전한 세종시 이전' 카드도 판세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2024 총선 '정당 지지율' 자료를 보면, 조국혁신당은 전국 평균 24.25%를 기록하며 국민의미래(36.67%)와 더불어민주연합(26.69%)에 이은 3위 정당에 이름을 올렸다. 광주(47.7%)와 전북(45.5%), 전남(43.9%)에선 과반수에 가까운 표심을 얻으며 더불어민주연합마저 압도했다.

평균 연령 30대 중반인 젊은 도시 세종시 민심도 조국혁신당(30.94%)에 1위 지위를 줬다. 다음으로 국민의미래(29.88%), 민주연합(25.08%), 개혁신당(4.72%), 새로운미래(3.36%), 녹색정의당(2.12%)이 자리했다.

이는 21대 국회에서 180석에 가까운 압도적 의석을 점유하고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한 민주당에 대한 경고음과 '정권 심판'이란 선명한 메시지를 듣게 했다.



읍면동별 세부 지지율로 보면, 조국혁신당은 아름동(37.92%)과 한솔동(35.81%), 해밀동(34.93%), 나성동(34.77%), 새롬동(34.32%)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세를 이끌어냈다. 읍면에선 14%(전동면)~23.35%(연기면) 사이에 놓였다.

이에 반해 민주연합은 연서면(28.47%)과 조치원읍(28.22%), 해밀동(28.03%)에서만 전국 평균 지지율 이상을 받았고, 중도 낙마한 이영선 후보의 고향인 금남면(17.83%)에서 최대 이탈 현상을 맞이했다.

국민의힘은 금남면에서 50.52%로 피치를 올렸고, 연동면(50.43%)과 소정면(50.26%)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나타냈다. 신도시에선 대평동(29.72%)과 도담동(29.48%), 새롬동(28.51%), 한솔동(28.24%)이 지역 평균치에 근접한 지지율로 선전했다.

개혁신당은 어진동(7.24%)과 해밀동(5.99%), 종촌동(5.27%), 고운동(5.25%), 새로운미래는 반곡동(5.53%)과 나성동(5%), 어진동(4.71%), 녹색정의당은 어진동(3.15%)과 나성동(2.83%)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세종시가 12년 만에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투표율(70.2%)을 기록한 이유는 젊은층이란 특성 외에 정권 심판론이 어느 지역보다 크게 작용한 것"이라며 "정부 정책을 입안하는 정부세종청사와 국책연구단지 종사자들이 민감하게 반응했다는 해석도 있다. 보수층도 일부 결집의 모습을 보여줬다. 갑 지역을 새미래, 정당 지지율 순위를 조국혁신당에게 내준 민주당에게도 뼈아픈 선거"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결과
세종시 투표율과 갑구와 을구 지역구 국회의원 선출 결과. 네이버 갈무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한남대 글로벌 창업 연합대학, 교육 선도모델로"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3.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4.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