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경기

"봉사자가 필요한 곳이면 저절로 발길이 움직인다"

부천시 자원봉사자의날 기념특집 김국희 수상자 인터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30 10:30 수정 2017-11-30 18: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1.+김국희+자원봉사자 (1)
김국희 자원봉사자
오는 12월 5일에 있을 '2017 부천시 자원봉사자의날 기념식'에서 우수자원봉사자로 경기도지사상을 받게 된 김국희 봉사자는 하루 24시간이 부족하다며 행복한 불평을 하신다. 일주일 내내 짜여진 봉사스케줄에 따라 봉사활동도 하며 더 양질의 봉사를 하기위해 틈틈이 각종 양성교육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부천시자원봉사센터에서 있는 전래놀이지도사양성교육에 참여하기 위해 자원봉사센터를 방문한 김국희 봉사자와 잠시 시간을 내여 봉사자로서의 삶을 알아보기 위한 인터뷰를 진행해 보았다.

- 현재 하고 있는 봉사는 어떤 활동인지.

부천시에 있는 공립박물관 인 유럽자기박물관, 교육박물관, 수석박물관, 활박물관, 옹기박물관, 펄벅기념관 6개 기관에서 박물관 안내봉사와 박물관에서 진행하는 체험활동 보조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어린이들이 참여하지만 성인들도 많이 만나고 있으며, 오정노인복지관에서 홀몸어르신 집을 직접 방문해 자살예방을 위한 활동도 하고 있다.

- 자원봉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큰아이가 중학교 때 사춘기를 힘들게 보냈는데 그때부터 자연스럽게 청소년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어느 날 작은아이 학교에서 가지고 온 학교폭력 예방교육 강사 양성과정 안내장을 보고 교육과정을 거쳐 학교폭력 예방강사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그 이후 나와 같은 봉사자를 필요로 하는 곳이 많다는 것을 느끼며 이곳저곳 더욱 열심히 봉사를 하게 되었고 지금에까지 오게 되었다.

- 현재까지 자원봉사를 지속하는 이유가 있다면.

그냥 마법에 걸린 것처럼 봉사자가 필요하다는 소리만 들리면 내가 아니면 안 될 것 같아 자동반사적으로 봉사활동을 신청하게 된다.

- 자원봉사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무엇인지.

물론 봉사는 나에게 금전적으로 돌아오는 것은 없지만, 나를 믿고 기대하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또 하나 비밀유지는 봉사자의 가장 기본적인 책임이다.

-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게이트키퍼 활동 중에 만났던 한 어르신이 기억이 남는다. 우울증이 있던 혼자 생활했던 어르신이었는데 처음 방문했을 때 문도 안 열어줄 정도로 외부사람에 대한 배척이 심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주기적으로 방문하면서 마음을 열어주길 기다렸다. 나중에는 제가 올 때를 기다리고 먼저 전화도 해주시며 남에게 하지 못했던 속 이야기까지 털어놓으면서 상담을 진행할 수 있었다. 저의 정성이 어르신 마음에 닿은 것 같아 정말 뿌듯했다.

- 나에게 자원봉사란 어떤 의미인지.

특이할 것 없는 내 삶을 아주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활력소라고 생각한다.

- 아직 봉사활동을 경험하지 못한 이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한 발짝만 내밀어 보면 어떨지. 사람사는 곳이면 봉사 할 일이 너무 많다. 봉사의 기쁨을 한번 경험해 보면 헤어 나오지 못 한다고 생각한다.

김국희 봉사자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봉사활동에 이어 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봉사자로 선정되는 등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다.

경기=임택 기자 it8677@



포토뉴스

  •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