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한용덕 "신진 선수들에게 기회 최대한 주도록 노력할 것"

김범수, 김민우 등 신진 선수 기용 꾸준히 펼칠 것
노시환, 변우혁, 유장혁 등 올해 신인 즉시전력 활용 계획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2-13 15:33 수정 2018-12-13 17:21 | 신문게재 2018-12-14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용덕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은 "다음 시즌에도 신진 선수들에 대한 기회를 최대한 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 감독은 최근 대전지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김범수, 김민우, 박주홍 등 신진 선수에 관한 기용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진급들에게 기회를 늘려주는 만큼 선전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한화가 주전급 뎁스(선수층)가 약하다"며 "올해 마운드를 밟았던 신진 선수들이 공격과 수비, 적재적소에 나와서 제 역할을 해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기독수리'인 신인선수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한 감독은 "보통 신인 선수들에 대한 기용을 안 쓰는 게 일반적이지만, 내야수 노시환, 유장혁, 변우혁 등 신인 선수들을 기용할 수 있고 즉시 전력으로도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한화는 '주전급 뎁스 강화'와 '신진 선수 발굴'을 내년 시즌 구단 목표로 두고 지난 마무리캠프에서도 이를 위한 광폭 행보를 보인 바 있어 앞으로도 한 감독의 신진 선수를 활용하는 경기 운용을 선보일 것이란 시각도 나온다.

한 감독은 한화 선수단에 대해서도 애착을 보였다. 그는 "내 안위만 생각한다면 단 기간 성적이 오를 수 있게 타 구단 선수 영입도 적극적으로 어필할 수 있었지만 열심히 하고 있는 선수들이 눈에 밟혔다"며 "열심히 하는 선수들 위주로 해서 내년 시즌도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윤창호법 시행 첫 날, 음주단속하는 경찰 윤창호법 시행 첫 날, 음주단속하는 경찰

  • 호국영령을 위한 물까치의 참배 호국영령을 위한 물까치의 참배

  • 자전거 도로 점령한 차량 자전거 도로 점령한 차량

  • 대전 찾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 대전 찾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