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북 오송 첨복단지 조성 5년, 기술이전 14건·공백기술 3616회 지원

첨단의료복합단지 출범 5년 성과발전 토론회
바이오신약·첨단 의료기기 연구개발 성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5:27 수정 2019-08-20 18:32 | 신문게재 2019-08-21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송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전경.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가 활발한 연구활동과 인프라를 활용해 기업 공백기술 개발과 우수 의료기술 발굴과 지원 성과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20일 출범 5년째를 맞은 첨단의료복합단지 운영 성과를 돌아보고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서울 가든호텔에서 개최했다.

첨복단지는 세계 최고수준의 의료분야 연구개발(R&D) 인프라를 조성하고자 정부가 충북 오송과 대구 신서를 대상사업지로 2010년 선정하고 핵심연구지원시설을 조성해 2013년 11월부터 운영했다.

오송 첨복단지는 바이오신약·의약품과 첨단 의료기기 개발을 목표에 두고 청주시 오송읍 일원(113만㎡)에 조성됐다.

병원·대학 등이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에 효능평가와 최적화를 오송 첨복단지에서 진행하고 개발한 의료기기에 설계·시제품 제작·성능평가 등을 지원했다.

또 동물실험을 위한 실험동물센터와 임상시험용 신약생산센터 등이 마련돼 있다.

이같은 의료분야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해 최근까지 기업이 공백기술을 개발하는데 3616차례 기술지원을 진행했다.

또 중소기업 등의 우수 의료기술을 발굴하고 지원해 사업화 가능한 수준에서 14건의 기술이전에 성공했다.

이밖에 오송 첨복단지에서 개발된 기술 54건이 국내·외 특허 등록 및 출원됐다.

이날 토론회에서 오송 첨복재단의 지원을 받아 유럽진출을 앞둔 '(주)프레스티지바이오'가 기업성과 사례로 발표됐다.

또 오송첨복재단 1호 창업기업이자 합작법인인 (주)인텍메디(대표 원영재)가 체외진단 장비 및 복강경 절제기를 개발한 사례가 소개됐다.

이날 행사에서 보건복지부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제약 및 의료기기 기업의 기술지원뿐만 아니라, 우수한 발상(아이디어)이나 성공 가능성이 있는 유망기술을 보유한 기업, 연구자를 발굴해 창업에서 제품화·사업화까지 지원해 나가는 프로그램도 강화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청주=오상우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