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노년의 하모니, 별과 어우러지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41 수정 2019-10-23 18:07 | 신문게재 2019-10-25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문대1-1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방법은?”

시원한 바람이 옷깃을 스치는 지난 19일 오후 8시, 대전시민천문대(대장 최형빈) 천체 투영관에서는 65세 이상 33명의 노블시니어합창단(대한노인회유성구지회 지휘 김영길)이 별 음악회를 열었다.

음악회는 4개의 중창단으로 구성된 합창단이 '그네'와 '바위섬'으로 문을 열었고, 황호신 씨 등 9명의 남성 중창단이 '냉면', 김승학 씨 등 9명의 혼성 중창단이 '아! 목동아'를 불러 많은 박수를 받았다.

김길성 씨의 우클렐레 연주로 1부를 마치고, 김영정(시민천문대 교육담당) 씨는 "돔 천장에 빔을 쏘아 밤하늘에 별을 수놓으며, 사람들은 밝은 별과 주위의 어두운 별들을 연결해 동물이나 사물의 이름을 붙여 별자리라 부른다"며 별과 별자리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했다.

윤정아 반주자의 피아노 연주를 시작으로 3부에서는 송경자 씨와 12명의 여성 중창단이 '스와니강', 최정웅 씨와 5명의 혼성 중창단이 '섬집 아기', 끝으로 '가을'과 '아! 가을인가',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관중과 함께 불러 깊어가는 가을을 즐겼다.

대학에서 작곡과 교수로 정년 퇴임한 김영길(70) 지휘자는 "퇴임 후 전공을 살려 봉사할 길을 찾다 5년 전, 이상준 씨의 권유로 노블시니어합창단과 인연이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젖먹이 때 엄마 등에 업혀 피난 내려와 학생들과 바쁘게 지내다 보니 저도 벌써 시니어 클럽에 가입했네요"라며 "그동안 배운 것을 실버들을 위해 봉사한다면 보람된 일이라 생각되어 쾌히 참여했다"고 말했다.

김 지휘자는 무남독녀를 출가시키고 지금은 부인 박경화 씨와 하루하루를 성실히 지내는 머리카락이 희어져 가는 이웃집 다정한 할아버지로만 보인다.

신순남 명예기자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