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생명존중, 자살 없는 천안 구축①

천안시자살예방센터, 자살예방 역할 톡톡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8 11:57 수정 2019-11-19 10: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한민국은 지난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6개 회원국 중 자살률 1위 국가로, 1만3670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국내에선 충남의 자살률(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 수)이 10여년 째 전국 최고 수준의 불명예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충남지역 자살자 수는 749명으로 나타났다.

천안지역 자살자 수는 201명으로 충남 15개 시군 중 자살로 인한 사망자는 가장 많았지만,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26.8%로 전년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에 2009년 충남도 최초로 설치된 천안시자살예방센터의 운영과 활동을 살펴봤다.<편집자주>



도내 최초로 설치된 천안시자살예방센터가 지역 내 자살사망자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고위험군을 발굴하고 이를 대상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천안시와 천안시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천안지역 자살사망자는 2014년 191명에서 2015년 177명으로 감소했으나 2016년 183명, 2017년 185명, 2018년 201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반면 증가 추세를 보였던 자살률은 지난해 소폭 감소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2014년 25.6%, 2015년 24.5%, 2016년 27.5%, 2017년 27.9%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가 지난해 26.8%로 소폭 감소했다.

자살예방센터는 범사회적 자살 예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인식개선 활동과 고위험군 조기 발견·중재, 자살 유족 지원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센터는 자살 관련 사회인식을 개선하고 자살 예방을 위한 사회적 지지체계를 마련하고자 캠페인, 자살위기상담 및 응급개입, 자살 빈발지역 대상 문화공연, 찾아가는 자살예방협의체 간담회, 자살 유족 지원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자살예방센터는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23회에 걸쳐 자살 예방 캠페인과 2만8427회 홍보활동을 펼쳤으며 올해도 10월까지 29회의 자살 예방 캠페인을 벌였다.

센터는 올해부터 자살 고위험지역을 대상으로 문화공연을 펼치고 있다. 프로파일링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과 2017년 2년간 통계를 근거로 지역 내 자살 빈발지역을 선별하고, 문화공연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또 자살 예방을 위한 지역사회의 빈틈없는 지원체계도 구축했다.

센터를 중심으로 자살예방협의체를 구성했으며 천안동남·서북소방서, 천안동남·서북경찰서, 천안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간담회를 시행해 기관 간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이밖에도 센터는 번개탄 판매 개선 사업, 위험환경 개선, 생애주기별 찾아가는 자살예방교육, SNS를 활용한 홍보 및 상담, 생명 사랑 행복마을 운영, 생명사랑지킴이 양성 교육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안영미 천안시자살예방센터장은 "자살 예방을 위한 교육, 상담, 캠페인,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올해 자살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간담회를 15회 진행했고, 12월까지 10회 추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