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북항재개발 2단계지역 오염된 부산천 정비된다

내년 예산 35억 배정, 자연친화적 수변공간으로 재탄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7:41 수정 2019-12-03 11: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부산천
북항재개발2단계 지역으로 흐르는 부산천, 부산진역 부근
부산시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부산천 정비에 들어간다. 부산천은 부산 동구 수정동을 지나 북항재개발 지역으로 흐르는 강이다. 부산을 대표하는 이름을 가졌지만 그동안 오염된 채 방치되어왔다.

부산천 도심 통과 구간은 일부를 제외하고 복개되어 도로로 사용되고 있으며, 하수 수준의 오염된 물이 정화시설을 거치지 않고 북항재개발 2단계 구간에서 그대로 바다로 흘러간다. 부산천과 부산항 바다가 합류하는 지점은 북항재개발2단계 친수공간으로 개발예정인 곳으로 수질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

부산천
부산천은 수정동을 지나 북항재개발2단계 구역으로 흐른다.
부산시하천기본계획에 따르면 사업기간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며, 사업비는 135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부산시는 내년 부산천 정비예산으로 35억원을 배정했다. 계획에 따르면 부산천 상류 도심 복개구간은 박스구조물과 배수시설 등을 확장하여 홍수에 대비하고, 북항재개발 2단계 구간인 범일5동 부근은 자연친화적인 수변공간으로 바뀐다.



부산천
북항재개발2단계 구간을 흐르는 부산천. 친수공간으로 정비된다.


부산천
부산천 정비계획 도면, 범일5동, 부산진역 부근
부산천 주변지역에 분류식하수관거 공사가 진행되고 있어 부산천의 수질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나, 이번 부산천정비계획에는 수질 개선에 대한 대책이 빠져 있어, 오염이 심한 부산천이 친수공간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오염된 부산천
수정초 주변에서 본 부산천. 생활하수가 그대로 유입된다.
한편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옆을 흐르는 초량천의 경우 북항재개발 1단계 지역 수질개선 등의 목적으로 복개를 걷어내고 생태하천으로 복원 중이며, 문현금융단지 앞을 지나는 동천은 수질개선을 위해 하루 20만톤 바닷물을 가져와 방류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