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코로나19] 집회 현장도 변한다… 배달노동자 온라인 기자회견 열어

대전에서 확진자 나온 22일부턴 일주일간 집회 1건
한국가스공사 노조 25일 전국 순환집회 취소
택배배달노동자는 안전대책 온라인 기자회견 열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6:14 수정 2020-02-27 16:14 | 신문게재 2020-02-28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27일 공공운수노조와 라이더유니온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택배배달노동자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집회 현장의 풍경도 변하고 있다.

바이러스 감염 위험성으로 인해 다수가 모이는 집회는 대부분 취소를 하고 있지만, 대안으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여는 등 목소리를 전하는 다양한 방안을 활용하고 있다.

27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집회와 시위 일정 건수가 2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은 매일 1건씩 있었던 반면,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후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은 1건의 집회만 열렸다.

경찰 관계자는 "아무래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집회가 줄어든 것은 맞는 것 같다"라며 "몇몇 협회나 노조 측이 집회를 신청했다가도 취소하는 사례가 최근에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 25일 대전고용노동청에서 열리기로 했던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탄압 중단을 위한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이 취소됐다.

민주노동총연맹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노동청의 가스공사 지도 감독을 촉구하는 전국을 순회하며 여는 기자회견을 연기하게 됐다"고 했다.

대부분 집회를 주최 측에서 자체적으로 취소하곤 하지만, 시기적으로 미룰 수 없는 기자회견의 경우는 온라인 기자회견으로 대체하는 새로운 모습도 등장하고 있다.

27일 택배배달노동자 캠페인사업단 ‘희망더하기’는 라이더유니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택배·배달 노동 분야 대책 요구 기자회견'을 온라인 생중계했다.

생중계 당시 스튜디오엔 발언자 5명, 영상팀 2명, 사업단 스태프 5명 총 12명만이 참석했으며, 기자단에 생중계 채널 이름을 적어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평소 업무로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하는 지역본부 배달기사의 영상 발언을 보기도 했으며, 생중계 기자회견 시청자들이 댓글을 통해 메시지를 띄우기도 했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여는 기자회견인 만큼 목적을 퇴색시키지 않기 위해 준비해봤다"라며 "처음 시도해보는 과정에서 정부와 기업들에 우리가 하고자 하는 말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한편, 이번 온라인 생중계 기자회견에선 택배업 종사자, 배달대행업체, 전국집배노동조합, 국제특송 노동자 등이 배달 노동자들에게 안전 지침과 비대면 배달 확대, 감염 확인 후 자가격리하더라도 유급 격리 등을 담은 내용을 정부와 기업체에 요청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