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과학의 날, 밤하늘을 수놓은 서정별 친구들

당진 서정초 제1회 서정 별빛 축제 개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8 13:35 수정 2019-04-18 13: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본 -서정별빛축제_1 사진


당진 서정초등학교(교장 정호경)는 15일 본교 운동장에서 학생과 학부모 등 약 200여 명을 대상으로 오후 6시 부터 밤 10시 30분까지 제1회 서정 별빛 축제를 개회했다고 밝혔다.

성황리에 마친 제1회 서정 별빛 축제는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한 행사로 가족의 소중함을 경험하게 하며 체험활동 위주의 활동들로 구성했다.

특히 이번 축제를 통해 학생들에게 과학적 흥미, 창의적 태도 등을 향상시는데 목적이 있다.

축제 프로그램 일정은 비눗방울 공연, 가족이 협동하는 다리 만들기, LED풍선 및 LED 헬리콥터를 활용한 빛으로 빛나는 세상, 천체 망원경을 사용한 달과 별 관측으로 알차게 구성했다.

첫 번째 프로그램인 비눗방울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비눗방울들이 체육관을 가득 채우며 밤하늘을 별들이 수놓듯 장관을 연출했다.

두 번째 프로그램은 가족이 협동해 다리를 만드는 시간이었고 강당에 돗자리를 펴고 가족들과 함께 간식도 먹으며 다리를 만들었다.

참가상으로 LED 풍선 및 LED 헬리콥터를 줘 더욱 풍성한 축제가 됐고 실제로 다리가 어느 정도의 무게를 버티는지 확인해보며 가족들과 기념촬영까지 이뤄졌다.

이날 별빛 축제를 참여한 한 6학년 학생은 "가족과 함께 다리 만드는 시간이 가장 즐거웠다"며 "우리 아빠가 만드는 걸 잘 하는 줄은 알았는데 막상 함께 해 보니 우리 아빠 멋쟁이"라고 가족과 보낸 시간에 대 행복함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우강초등학교 김대현 교사와 함께 천체 망원경으로 달과 별을 관측하는 시간을 가졌고 달 표면의 질감까지 느껴지는 신기한 광경에 학생들 뿐만 아니라 학부모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축제에 참여한 학생들은 '별에 대한 관심이 더 많아졌다', '직접 별을 관찰해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과학적 흥미가 매우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한편 별빛축제에 참석한 모 학부모는 "저녁 늦게까지 학교에 가족들과 함께 학교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