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알쓸신조

[알쓸신조] 공간의 변신은 무죄 '카멜레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05 13:00 수정 2019-06-05 13: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카멜레존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알쓸신조 오늘의 단어 #16. 카멜레존

 


매년 한국의 새로운 트렌드 문화와 이슈를 콕 찝어 예측하는 <트렌드코리아 2019>. 올해도 어김없이 새로운 트렌드들이 생겨남과 동시에 기존의 것들은 유지되거나 진화된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 중에서 올해의 소비 키워드로 떠오른 신조어가 있으니 바로 '카멜레존'이다.

 

 '낮저밤이'라는 단어를 알고 있다면 '카멜레존'의 의미를 파악하는데 접근이 수월하다. 낮저밤이는 '낮에는 지고 밤에는 이긴다'로 흔히 반전이 있는 사람이나 사물을 가르킬 때 쓰는 신조어다. 트렌드 코리아가 콕 찝은 소비 키워드는 '공간의 변화'다. '낮저밤이'와 무슨 연관이 있을까? 앞서 말한 의미를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카멜레존은 카멜레온(Chameleon)과 공간을 의미하는 존(Zone)의 합성어로 기존 용도에서 벗어나 상황에 맞춰 새로운 컨셉트를 입은 공간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낮에는 고요한 서점이었던 곳이 밤에는 시끌벅적한 펍으로 새 옷을 갈아입는다.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해 소비자들에게 조금 더 신선하고 파격적으로 다가가는 마케팅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낮과 밤에 국한된다고 볼 수 없다.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는 것도 포함되기 때문이다. 서로 다른 것을 결합하는 것이 그 예다. 

 

 앞서 예를 들었던 서점의 경우 단순히 책을 읽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카페'로써의 기능을 더하는 것이다. 커피와 디저트가 곁들어진 책방이라니. 조용한 일상에 달콤함을 가미해준다. 

 

 아이들의 키즈카페는 반드시 부모가 함께 동행한다. 카멜레존의 개념을 섞어 키즈카페를 만든다면 어떻게 될까.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해줄 수 있는 놀이공간과 함께 부모들이 육아고충을 툭 터 놓고 얘기 할 수 있는 쉼터 공간을 조화롭게 배치한다. 분명 같은 공간에서 함께하고 있지만 서로 다른 환경에 놓인 것 같은 착시현상을 일으킨다. 

 

 카멜레존은 팝업스토어에서도 빛을 낸다. 패션, 스포츠, 식당 등 무궁무진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단순히 스포츠 기구를 사러온 것이 아니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을 결합시켜 하나의 문화체험 공간으로 태어난다. 화장품을 직접 써보고 자신에게 맞는 컬러가 무엇인지 상담까지 받는다면 1석N조의 경험을 선물할 수 있다. 

 

 이처럼 카멜레존 처럼 공간의 변화를 여러분야에서 접목시키는 마케팅이 소비자들을 더욱 끌어당길 수 있는 하나의 도구가 될 수 있다.

 

박솔이 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