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중도시평

[춘하추동] 헝가리 부다페스트 오케스트라와 베토벤

오지희 음악평론가·백석문화대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8 17:36 수정 2019-07-09 14:37 | 신문게재 2019-07-10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지희 음악평론가
오지희(음악평론가·백석문화대 교수)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발생한 사고의 상흔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오케스트라 내한 연주와 함께 조금씩 봉합되고 있다. 6월 말 서울, 부산, 대구, 대전의 주요 공연장에서 직접 부른 추모 노래와 감동적인 연주는 많은 사람에게 크나큰 위로와 희망을 주었다. 보이지 않는 음악이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상황에서 얼마나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지 새삼 입증한 뜻깊은 음악회였다.

이번 내한 공연에서 주목한 것은 레퍼토리 선정이었다. 이반 피셔 지휘자가 이끄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오케스트라는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을 중심으로 두 갈래의 레퍼토리를 선정했다. 하나는 베토벤 에그몬트 서곡과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4번, 베토벤 교향곡 7번이었고, 다른 하나는 멘델스존 한여름밤의 꿈 서곡과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1번, 브람스 교향곡 1번이었다. 멘델스존과 브람스도 등장하고 피아니스트 조성진도 지대한 역할을 했다. 하지만 이번 연주회의 주인공은 베토벤으로 다가온다. 특히 베토벤 작품만으로 구성된 연주회 프로그램이 주는 인상이 강렬했다. 왜일까?

음악회의 포문을 연 베토벤 에그몬트 서곡은 괴테의 에그몬트 비극에 붙인 음악이다. 서곡 제목에 등장하는 귀족 에그몬트(1522~68)가 네덜란드 독립과 자유를 위해 항거한 실존 인물이다. 괴테는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 에그몬트를 스페인에 항거해 독립을 주도하다 목숨을 잃은 영웅적인 인물로 창조했다. 음악이 우리의 지식세계를 보다 높은 차원으로 이끌고 마음을 위로하는 효과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던 베토벤은 에그몬트 서곡에 그러한 의미를 집어넣으려 노력했다. 시작부터 범접할 수 없는 전율을 느끼게 하고 금관악기가 뿜어내는 빛나는 환희로 마무리되는 이 영웅적인 서곡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승리하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담고 있다.

베토벤은 이미 1798년부터 청력을 잃기 시작했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1802년 하일리겐슈타트 여름 숙소에서 머물렀다. 그 해 가을 죽음과도 같은 고통을 격정적으로 토로하며 하일리겐슈타트 유서를 작성했다. 오로지 예술만이 자신을 고통에서 끌어낼 수 있음을 항변하며 스스로 극복한 유서였다. 그 후 4년이 지나 안정된 상태에서 피아노 협주곡 4번을 작곡했기에 4번은 이전 협주곡과 달리 밝은 분위기를 내비춘다. 특이하게도 피아노가 오케스트라보다 먼저 시작하는 파격을 보이는 등 기존 관습을 뛰어넘는 상상력이 확대됐다. 1악장에서 차분하게 운명의 동기를 이끈 악상은 2악장에서 비장한 숭고미를 내비춘다. 그러나 3악장은 경쾌함과 발랄한 리듬으로 지나온 비극성을 떨쳐내고 새로운 세계로 문을 열고 들어간다.

1809년 나폴레옹 군대가 빈을 습격하고 퇴각하기 전까지 베토벤 본인은 물론 후원자들까지 피난을 가야 하는 혼란스런 시기가 있었다. 베토벤은 교향곡 7번을 전쟁의 큰 상처가 지나가고 어수선한 마음의 안정을 되찾았을 때 작곡했다. 3번 영웅이나 5번 운명 교향곡처럼 전쟁의 참상이 주는 고통을 극복하고 삶과 창작에 대한 작곡가의 강한 의지가 철저하게 반영된 작품이다. 특히 주목할 악장은 2악장으로 장송행진곡을 연상시키는 엄숙함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교향곡 7번이 마지막 악장에서 폭풍같이 분출하는 힘에 의거해 마치 춤을 추듯이 교향악 전체가 들썩인다. 이제는 어두움을 이겨내고 새로운 광명의 세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온 교향악 울림으로 알리듯이 말이다.

그렇다. 베토벤 자신이 고통을 딛고 위대한 음악의 성인이 됐듯이 베토벤 음악을 통해 슬픔에서 벗어나 희망을 가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받았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오케스트라가 선택한 베토벤 에그몬트 서곡, 피아노 협주곡 4번, 교향곡 7번 이 세 작품은 공통적으로 비극적 속성을 승화시켜 기쁨의 세계로 향하는 확고한 의지가 가득했다.

/오지희 음악평론가·백석문화대 교수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