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대전시티즌 브라질 콤비 출동! 반등 기회 잡는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6 09:29 수정 2019-07-26 09: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키쭈_아산
대전시티즌이 27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1라운드 아산무궁화FC와 홈경기를 치른다.
골 감각을 되찾은 키쭈와 브라질 콤비의 가세로 대전시티즌이 반등의 날개를 폈다.

대전시티즌은 27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1라운드 아산무궁화FC와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에 지난 수원FC전은 아쉬움이었다. 전반 4분 키쭈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내리 2골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후반 31분엔 박수일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로 다시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보였다. 그러나 경기 막판 상대의 세트피스를 막지 못해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지만 그래도 희망은 봤다. 대전은 박수일의 동점골이 터질 때까지 포기하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흥실 감독도 "홈팬들 앞에서 정말 이기고 싶었다. 선수들이 그 의지를 보여줬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만족스러웠다."라며 선수들의 달라진 자세를 높이 평가했다.

2골을 만들어낸 공격력도 의미 있었다. 대전은 지난 3월 전남드래곤즈 원정(1-3 승) 이후 극심한 골 가뭄에 허덕였다. 좋은 경기를 펼치고도, 추가득점이 나오지 않아 비기거나 지는 경기가 대수였다. 이번 수원FC전에선 18경기 만에 한 경기에서 2골 이상을 만들어내며 골 가뭄에서 탈출했음을 알렸다.

키쭈도 득점 감각이 살아났다. 시즌 초반 부상 이후 컨디션 난조를 보였던 키쭈가 5월 서울이랜드FC전 이후 약 두 달 만에 골 맛을 봤다. 페널티킥 골로 감각을 살린 키쭈는 전반 37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또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비록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지만, 슈팅과 골까지 이어지는 움직임은 완벽함에 가까웠다.

키쭈를 지원해줄 조력자도 찾았다. 여름 내내 공격수 영입에 신중을 기했던 대전은 브라질 출신 하마조치와 안토니오를 동시에 영입하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하마조치는 193cm의 장신 공격수로 최전방에서 강력한 힘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안토니오 역시 185cm의 건장한 체격에 스피드와 드리블 능력까지 갖춰 대전 공격에 다양성을 가져다 줄 전망이다.

새로 합류한 국내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지난 수원FC전에서 박민규, 이인규, 김찬 등 세 명의 선수가 대전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를 신고했다. 일주일의 주어진 시간 동안 기존 선수들과 조직력 맞추기에 열중했고, 이제는 팀에 완전히 녹아들었다는 평이다. 이흥실 감독도 "세 명의 선수가 첫 경기에서 제 역할을 잘 해줬다고 생각한다. 김태현도 준비를 마쳤다. 하나 된 대전으로 아산전 승리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아산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대전은 지난 시즌 아산과 전적에서 2승 1무 1패로 우위를 점하며 아산 천적의 면모를 발휘했다.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대결에서 2패를 기록하긴 했지만, 경기력만큼은 아산은 괴롭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전은 작년의 기억을 되살려, 아산을 상대로 또 다른 이변을 준비하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