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아산 충청더비! 승리 절실한 대전 잡는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6 09:38 수정 2019-07-26 09: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산무궁화 고무열
아산무궁화 고무열(아산무궁화 프로축구단)
오는 27일(토)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질 하나원큐 K리그2 2019, 21라운드를 위해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대전 원정에 나선다.

최근 3경기에서 아산은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직전 경기인 서울이랜드와의 만남에서 3-2로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물론 최근 3경기에서 아산은 경기력에 비해 결과가 저조한 모습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서울이랜드전을 통해 좋은 결과까지 만들어내며 향후 일정에 기대감을 안겼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도 방심은 금물이다. 좋은 경기력만큼 좋은 결과 또한 얻어내야 한다. 분명히 경기력 측면에서는 아산이 우위인 것은 확실하다. 최근 대전시티즌(이하 대전)은 부진을 끊기 위해 이흥실 감독을 선임, 변화를 모색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임 이후 첫 승을 거두기까지 쉽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아산은 꾸준히 좋은 호흡을 보여주며 부지런히 상위권을 향해 달리고 있다. 예고된 전력 공백은 오히려 아산에 동기부여로 작용한다. 아산은 오는 8월 12일 1,094기(고무열, 김도혁, 김동진, 김선민, 김준수, 김지운, 안현범, 양형모, 이한샘, 임창균, 조범석, 최봉진)의 전역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이 선수들이 오히려 더욱 힘을 내주고 있다. 그들은 전역 직전까지 아산의 승리를 위해 뛸 것이라고 의욕을 불태우고 있다.

그리고 이는 지난 서울이랜드전에서 충분히 증명됐다. 1,094기 대부분의 선수가 선발로 뛰면서 고무열의 해트트릭 등 승리를 위해 쏠쏠히 활약했다. 당시 의경 신분 선수들이 보여준 투지가 대전전에서도 빛을 발휘한다면 17, 18시즌 상대 전적(1승 2무 1패)의 아쉬움을 충분히 털어내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역을 앞둔 94기의 마지막 원정경기가 될 하나원큐 K리그2 2019, 21라운드는 오는 7월 21일(토) 오후 8시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