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신뢰와 믿음

박병주 정치부(체육담당) 차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9 11:09 수정 2019-07-29 17:55 | 신문게재 2019-07-30 1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늘증명-61603-선-명-백-여권
박병주 정치부(체육담당) 차장
지역 체육계 현안으로 탈도 많고 말도 많았던 한밭종합운동장 대체부지로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예정지(2단)'가 결정되면서 논란이 일단락됐다.

대전 새 야구장인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건립된 지 60년이 넘어 사람 나이로 치면 예순이 넘은 한밭운동장은 2022년 초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지역 스포츠계의 환희와 감동, 그리고 슬픔을 함께했던 종합운동장은 또 다른 곳에서 선수들의 꿈과 희망을 전하길 기대한다.

몸통은 사라지고 터만 남은 이곳에는 돔 증축이 가능한 개방형 야구장이 건설된다. 여기에 다양한 시설이 들어올 수 있도록 복합 테마파크 형태로 조성해 야구가 없는 비시즌 중에는 외지 여행객과 시민들이 연중 방문할 수 있도록 한다.

구장 규모는 연면적 5만2100㎡, 지하 1층 지상 4층이다. 야구 관람 최적화를 위해 그라운드 레벨을 지상 1층 바닥보다 6.5m 낮춰 근접 설치 다이내믹한 환경으로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기존(1만3000석)보다 관중석을 9000석 늘린 2만2000석, 주차 대수도 1863대로 대폭 늘린다. 1393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2024년 12월 준공된다.

새로운 야구장이 건설되면 이 지역 일대는 새로운 변화를 맞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신축 야구장 건설은 단순히 새로운 스포츠 시설이 들어서는 것만으로 볼 수 없다. 수십 년간 자리했던 지역 체육 인프라 지형이 대대적 변화를 예고한 중차대한 일이다.

60여 년간 자리를 지켜온 한밭종합운동장은 2026년 서남부스포츠센터에서 새롭게 태어난다. 기존 대전 한화생명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새 야구장이 건설 후 2단계 사업으로 철거된다.

향후 7~8년 후에는 대전 스포츠의 랜드마크라 불려왔던 '한밭종합운동장'과 '대전 한화생명 베이스볼드림파크(한밭야구장)' 두 시설은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이 기간 선수들의 불편은 불가피하다. 직격탄을 맞은 육상계는 대체훈련 부지로 대전체고를 사용하는 것으로 결론 났지만, 기존 공인 1종 훈련장이 아닌 2종 경기장에서 훈련을 해야 한다.

실업축구리그 대전코레일추구단은 올해 3월 한밭운동장과 가까운 동구 가양동에 새 클럽하우스 짓고 입주했지만, 앞으로는 중구가 아닌 유성구 홈구장을 사용해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여기에는 대전시의 '불통행정'이 가장 큰 원인으로 작용했다.

한밭종합운동장 철거에 따른 향후 계획에서 지역 체육계 목소리에 귀를 닫으면서 논란을 야기했다. 지난 25일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기본계획을 발표 후에야 처음으로 허태정 시장이 체육계와 비공개 회담을 갖고 머리를 맞댔다.

지역 체육계는 이미 결정된 내용을 통보하는 처사로 인식했다. 처음부터 신뢰와 믿음을 갖고 공유했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다만, 이날 간담회에서 허 시장의 확고한 의지에 체육계는 신뢰와 믿음이 쌓였다고. 허태정 시장이 논란의 불을 끄기 위한 립서비스가 아니길 바란다. 계획대로 추진돼 지역 체육발전을 위해 화답하는 그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