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 베트남 이주여성 유다인씨 "자격증 취득으로 새 삶 꿈꿔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04 09:26 수정 2019-08-07 17:33 | 신문게재 2019-08-08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다인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유다인씨.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베트남에서 온 유다인이라고 합니다. 벌써 한국에 온지 14년이나 되었네요. 아들 두명을 키우며, 남편과 저, 4명이 함께 살고 있습니다.



Q: 한국에서 생활하시며 어떤 일들을 해보셨나요.

A: 저는 공장에서 일도 해보고, 스크린골프장에서 아르바이트도 해보고, 대덕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다문화이해교육 강사일도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대전중앙직업전문학교에서 미용을 배웠습니다.



Q: 최근에는 미용자격증을 취득하셨다고 이야기 들었습니다. 많은 자격증들이 있는데 그 중에서 미용자격증을 따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A: 원래 예쁜 것도 좋아하고, 꾸미는 것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미용 자격증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또 요즘에는 자동화되는 일도 많은데, 미용은 사람 손이 꼭 필요한 것이기 때문에 미용을 선택했습니다.



Q: 한국 사람도 어려운 시험이라고 들었습니다. 필기시험도 한국어로 보셨다는데 시험이나 실기를 준비하는데 어렵지 않으셨나요. 또 한 자격증 취득의 팁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A: 시험이 단순히 미용에 관련된 것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피부, 네일아트, 전염병 등 관련되는 모든 분야가 시험에 나오기 때문에 어려웠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책을 여러 번 반복해서 보았습니다. 사실 한국어가 서툴면 필기시험에 어렵고 힘든 건 사실입니다. 저도 모르는 단어는 사전을 찾아보며, 반복해서 공부했습니다.



Q: 취업준비중이신가요.

A: 취업보다 미용을 더 배우고 싶어서, 동부여성가족원에서 계속해서, 컷이나, 염색 등을 배우고 있습니다. 동부여성가족원에는 컷, 염색, 펌, 자격증반이 각각 있어서,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좀 더 연습 후 취업해서 스텝으로 일하며, 경험을 쌓아 제 미용실을 차리는 것이 저의 꿈입니다.



인터뷰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좋은 미용사가 되시기를 응원하겠습니다.



김재희 (대덕구센터) 명예기자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