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행복청과 충청권, 상생협력 활동 잰걸음

제4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개최, 지역균형발전 시범사업 선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6:00 수정 2019-08-14 16:00 | 신문게재 2019-08-15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충청권 4개 광역시·도가 광역상생발전을 위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행복청과 대전시, 세종시, 충남·북 4개 시도는 14일 행복청 종합상황실에서 행복청 차장(위원장)과 각 시·도 기획조정실장으로 구성된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열고 산업·과학, 문화·관광, 대중교통, 광역시설 등 총 4개 분야에서 상생협력 시범사업을 발굴해 올 연말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행복도시권 첨단 바이오·소재 벨트 구축 ▲행복도시권 통합관광프로그램 개발 ▲행복도시권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행복도시권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 등이 연말까지 구체화돼 추진된다.

이번 상생협력시범사업은 지난 5월 2일 행복청 및 각 시·도 기관장이 모여 체결한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의 후속 조치의 하나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각자 관리해 왔던 광역도시계획을 2020년까지 함께 수립하고 지역 간 협력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협약했으며 이와 관련한 주요내용 협의, 조정 등을 수행하는 기구로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구성,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협력 시범사업 발굴을 위해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다.

지난 4월에는 '행복도시권 광역행정 및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목표로 ▲과학비즈니스벨트와 연계한 과학기반혁신클러스터 구축 ▲행복도시권 금강 역사문화 관광벨트 조성 ▲행복도시권 관문공항 연계 광역교통인프라 구축 ▲행복도시와 연계한 환황해 경제거점 육성 등 지역별 전략사업을 도출했다.

박무익 행복청 차장은"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얻은 성과는 중·장기 협력사업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발전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정책과 정부혁신 달성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앞으로 시범사업별 협의체 구성 및 수시 논의, 국민제안공모를 통한 의견 수렴, 사전 행정절차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시범사업 외의 중·장기 협력사업은 공동 수립하고 있는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에 담아 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