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도, 저신용 소상공인 위한 ‘착한론’ 대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0:52 수정 2019-08-14 18: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0814180023
전라북도 소상공인 전용 착한 대출인 '착한 론'이 300억 원 추가 투입된다.
전라북도 소상공인 전용 착한 대출인 '착한 론'이 300억 원 추가 투입된다.

14일 전라북도는 전북은행, 전북신용보증재단,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등 4개 기관과 300억 원 규모의 '착한 론 플러스 지원사업' 추진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도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은 지난 2월 저신용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전국 처음으로 400억 원 규모로 글자 그대로 착한 대출인 '착한 론'을 신설 운영했다.

그런데 출시 3개월 만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어 전액 소진되었고, 지원을 받고자 문의 전화가 계속 이어지는 이례적인 대박 행정을 펼쳤다.

자금 사정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신용이나 담보능력이 없어 제1금융권 대출마저 소외되고 있는 저소득, 저신용 소상공인들에게 그야말로 단비 같은 존재였으며 출시 3개월 만에 1,991명의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았다.

이에 전라북도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은 '착한 론'이 단기간에 소상공인들의 큰 호응을 얻은 시기적절한 사업으로 입증됨에 따라 착한 론 플러스 특례보증을 기획하고 보증재원 확보를 위해 금융기관과 긴밀하게 접촉하며 협력을 이끌어 냈다.

그 결과 전북은행으로부터 운영재원으로 20억 원의 특별출연을 확보하고 출연금의 15배에 해당하는 300억 원을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대출금리(3%대) 중 2%를 이차보전으로 지원해 실제 부담하는 금리는 1%대 수준이며, 최대 3천만 원 한도로 최대 8년까지 이용할 수 있고, 대출 기간 중에 상환해도 중도상환수수료도 받지 않는 특별한 보증상품이다.

특례보증 상담을 위해서는 사업자등록증과 신분증이 필요하며, 자세한 사항은 전북신용보증재단 본점 또는 가까운 지점 또는 전북은행 각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원택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평소 소상공인 분들을 만나면 자금 조달이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고 한다"며 "착한 론 플러스로 '더 가볍게, 더 든든하게, 더 따뜻하게' 소상공인들의 자금 숨통이 틔워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