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주요 업종 '톱3' 매출, 日 절반… 원인 분석·대책 필요

CEO스코어, 한·일 대표기업 매출 추이 비교
"냉철한 판단으로 경쟁력 키워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5:28 수정 2019-08-14 15: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 (2)
한국을 대표하는 업종별 '톱3' 기업의 매출이 일본 기업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원인 분석과 함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휴대전화와 반도체 분야에서는 한국이 일본을 압도했으나, 나머지 주요 업종에서는 모두 상대적으로 뒤쳐진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15개 주요 업종별로 양국의 상위 3개 기업 매출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한국은 총 8587억 달러(1050조원)로 일본(1조7529억 달러)의 49%에 그쳤다. 이는 2015년 한국(7881억 달러)과 일본(1조5695억 달러)간 차이 50%에 비해 1%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이번 조사는 반도체, 보험, 생활가전, 석유화학, 식음료, 유통, 은행, 인터넷, 자동차, 자동차부품, 제약, 철강, 통신, 화장품, 휴대전화 등 15개 주요 업종에서 한·일 양국의 '톱3' 기업(반도체, 인터넷, 화장품, 휴대전화는 각 2개) 총 41개를 대상으로 했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의 반도체와 삼성전자·LG전자의 휴대전화 부문은 일본을 추격권 밖으로 밀어냈다.

휴대전화 업종은 한국이 974억 달러의 매출로 일본(68억 달러)의 14.4배에 달했고, 반도체도 7.7배(1136억 달러·148억 달러)의 차이를 보이며 확실한 '경쟁 우위'를 점한 것으로 평가됐다. 지난 2014년에는 격차가 각각 9.2배와 3.6배였으나 4년 만에 더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나머지 13개 업종에서는 일본 기업들의 매출을 밑돌았고, 이 가운데 은행(49%)과 유통(47%), 식음료(47%), 보험(39%), 자동차부품(38%), 통신(20%), 자동차(15%), 제약(9%) 등 8개 업종은 일본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제약 업종의 경우 일본은 다케다, 아스텔라스, 오츠카 등 연 매출 100억 달러 이상의 글로벌 제약사를 보유했지만, 한국은 유한양행, 녹십자, 광동제약 등 상위 3개사 매출을 합쳐도 36억 달러에 불과했다.

경제계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업종별 1위 기업의 경쟁력은 강하지만 2, 3위로 내려갈수록 매출 규모가 급격히 떨어지는 것도 격차의 요인"이라면서 "냉철한 판단을 토대로 경쟁력을 키워야 휴대전화와 반도체 업종에서 이뤄낸 '성공 신화'를 다른 업종으로 확장해 진정한 극일(克日)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