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교육청 '직업계고 재구조화' 2022년까지 344억 투입

김지철 교육감, 기자회견 열고 계획 밝혀
학과개편, 실습 안전망 등 5대 과제 추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1:12 수정 2019-08-20 13: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820_104138229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0일 도교육청내 7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업계고 재구조화 3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충남교육청이 직업계고 재구조화 3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2022년까지 344억원을 투입한다.

김지철 교육감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직업계고 학생들이 자존감을 갖고, 다양한 기술전문가로 성장해 좋은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직업계고 재구조화 3개년 계획을 수립했다"며 "내년부터 3년간 344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5대 추진과제로 진행될 재구조화 계획은 구체적으로 ▲직업계고 재구조화 학과개편 ▲학생 취·창업 역량 강화 ▲학생 실습실 안전망 구축 ▲지역인재 육성 지원체제 강화 ▲직업계고 인식개선 등이다.

직업계고 재구조화 학과계편은 도내 22개교를 대상으로 3년간 178억원을 투입, 충남의 주력산업, 미래 신산업, 정부 특성화사업 등과 연계해 전체적인 학과개편을 추진한다.

특히 김 교육감은 "학과 개편에 따른 교사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연수체제를 구축한다"며 "전문기관인 한국기술교육대, 충남기계산업진흥원, 충남인력개발원 등과 연계해 사전-기초-심화 등 총 360시간의 3단계 연수를 3년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학생 취·창업 역량 강화는 국제통용 직무능력을 갖춘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3년간 88억원을 투입한다. 도교육청은 충남외국어교육원과 협력해 체계적인 외국어 교육을 통해, 해외 취업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 학생 실습실 안전망 구축은 교내 실험·실습실 안전점검과 시설개선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시설 개선 예산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직업계고 안전사고 제로화를 위해 64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역인재 육성 지원체제 강화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을 올해 21명에서 내년 30명으로 확대하는 것으로, 현재 충남도와 협의 중에 있다.

끝으로 직업계고 인식개선은 중학교 자유학년제 학생을 대상으로 '꿈 그린 캠프'를 진행하고, 학부모를 대상으로는 권역별 진로캠프를 통해 인식을 바꾸겠다는 방침이다.

김 교육감은 "미래 교육의 중심은 단순한 지식이나 기술의 전달이 아닌 지식과 기술을 창조하고 응용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것으로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며 "충남 직업계고학생들이 지역에 정착해 지역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도민들께서 성원해달라"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