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새책] 가난한 마을 덮친 자연재해는 어디서 왔을까… '굴뚝 이야기'

리우쉬공 지음│김미홍 옮김│지양어린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08:42 수정 2019-08-22 08: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굴뚝이야기
 지양어린이 제공


굴뚝 이야기

리우쉬공 지음│김미홍 옮김│지양어린이



옛날에 큰 부자가 있었다. 부자는 굴뚝이 우뚝 솟은 커다란 집에서 살았다. 굴뚝은 부자를 부자로 살 수 있게 해주지만 매일 검은 연기를 내뿜어 부자를 숨 막히게도 했다. 많은 돈을 계속 벌고 싶지만 나쁜 공기는 마시고 싶지 않았던 부자는 굴뚝을 먼 곳으로 옮기기로 한다.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마을로.

가난한 마을의 사람들은 그동안 매연이 없었기에 매연의 폐해를 잘 몰랐다. 굴뚝이 옮겨오면 일자리가 생기고 돈을 벌 수 있다는 사실에 환호했다. 가난한 사람들의 형편은 나아졌다. 부자도 원하던 대로 더욱더 많은 돈을 벌어들였다.

가난한 마을의 굴뚝 숫자는 나날이 늘어갔다. 그리고 마침내 검은 연기가 하늘을 덮고 푸른 숲이 사막으로 변하고, 마실 물이 말라버리는 날이 오고 만다. 그 영향력은 가난한 마을을 넘어 부자의 동네까지 미친다.

그림책 『굴뚝 이야기』 속 굴뚝은 근대 산업화가 세계로 발뻗어나간 과정과 그 영향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산업화의 상징으로 모두의 자랑거리였던 굴뚝은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천덕꾸러기가 된다. 가난한 주민들이 굴뚝 없는 마을을 다시 만들고 부자에게 자연 속 삶을 보여주는 모습은 필리핀이 오염된 보라카이섬을 1년간 폐쇄해 정화하고, 해외에서 온 쓰레기를 다시 그 나라로 돌려보낸 뉴스를 떠올리게 한다.

작가 리우쉬공의 그림은 무거운 책의 주제를 감성적인 색과 선, 면으로 담아 친근하게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형태로 환경 문제를 더욱 선명하게 보여 준다.


박새롬 기자 onoino@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