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지식 팔이와 구화지문(口禍之門)

양동길 / 시인, 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30 00:00 수정 2019-08-30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능력향상을 위한 수련에 필요한 하나가 피드백이나 모니터링이다. 성찰을 통하여 반듯해질 수 있다. 일의 잘잘못은 따질 수 있다. 아니 반드시 논해야 한다. 그러나 인격 모독이나 비하가 되어서는 안 된다. 특히 지식인이나 교육자가 그러는 것은, 우리 사회 미래를 암울하게 한다. 낙망의 구렁으로 떨어트린다.

좋은 엄마처럼 화내지 않고 상처 주지 않는 말만 골라서 할 필요는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보다 밝은 사회, 바람직하고 고운 세상을 위해 서로 삼가고 노력하는 것은 공덕을 쌓는 일 아니겠는가? 두터운 신망이 어찌 잘못이 될 수 있으랴? 너무도 많이 알려진 풍도(馮道, 881 ~ 954, 중국 유학자, 재상)의 시를 경계鏡戒삼아 다시 한번 살펴보자.

"입은 화의 문이요 혀는 몸을 자르는 칼이다. 입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면 어느 곳에서나 편안하다.(口是禍之門 舌是斬身刀 閉口深藏舌 安身處處牢)"

물고기가 입을 벌리지 않으면 낚시에 걸릴 일은 없을 것이다. 어느 것이 선인지 판단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풍도는 5개 나라에서 10명 이상의 왕 아래 재상을 지냈다. 말을 조심한 탓이리라. 충을 주요 덕목으로 생각하던 유교 사회에선 충절이 없다, 절의가 없다,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조선왕조실록에도 "나라가 멸하고 임금이 망하면 또 다른 임금 섬기기를, 마치 여관집에서 지나가는 길손 보듯 한다."고 비판하는 내용이 다수 눈에 띈다.

사언행일치(思言行一致)가 되지 않을 때도 부덕이 되고 신망이 없게 된다. 바른 마음에서 올바른 말과 행동이 나온다. 바른 마음은 바른 정보와 생각이 자기화된 것이다. 알고 있다고 마음이 바뀌는 것이 아니다. 체득화 되는 과정이 필요하다. 세상에 몰라서 못사는 사람은 없다. 행동으로 옮기지 못하거나 게으름 때문이다.

시골 어느 가문에 어렵사리 탄생한 박사가 있었다. 집안 대소사에 모두 관여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하고 싶어 하는 것이 아니다. 잘 모르거나 중대한 결정사항이 있으면 그에게 묻는다. 필자가 정보사업 할 때 필자에게서 컴퓨터를 사 갔다. 그의 친인척 대부분 필자에게서 컴퓨터를 구입해 갔다. 그는 전자공학 전공자가 아니다. 그럼에도 모두 신뢰하고 그의 말을 따랐다. 필자로선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많은 친인척을 접하다 보니 의문이 들었다. 왜 모든 것을 그에게 의지할까? 자기 분야를 잘 안다고 세상만사 모두 소상하게 아는 것이 아닌데 말이다. 스스로 신뢰를 쌓은 탓도 있겠으나 주위 사람에게 그의 말은 법이요, 진리였다. 아마도 천방지축으로 나서기를 좋아했다거나 신망을 잃었다면 그리하지 않았을 것이다.

후진사회는 알면 아는 만큼 사기가 성행하는 사회이다. 사기는 속임수를 말하기도 하지만, 신뢰에 대한 배반이다. 지식의 크기만큼 고등사기를 치거나 큰 사기를 친다. 고상한 거짓은 진실로 들리기 때문이다. 위법이나 탈법이 문제가 아니다.

정치인의 막말은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그런 막말로 공천받지 못하거나 낙선한 경우도 많이 보았다. 잠시 후 다시 나타나지만 말이다. 어떤 사안을 침소봉대(針小棒大) 하거나, 있지도 않은 사실을 합리적 의심이란 핑계로 왜곡시키거나 허위사실을 만들어 유포한다. 악의적 선전선동을 일삼는다. 국가 위상에 걸맞지 않은 작금의 행태를 보면 낙심하지 않을 수 없다.

장관 후보자가 사회적 논쟁거리로 부상하여 세상이 떠들썩하다. 비판이 지나치다는 사람도 있다. 지지자나 본인은 탈법 행위가 없었다고 항변한다. 그의 행위가 탈법이나 위법이 아니면 다른 사람이 한 행태도 다르지 않다. 그러함에도 그리 가혹한 말을 남발한 것은 왜일까?

트위터 계정이 있으면 트위터를 조회하면 된다. 없더라도 포털사이트에서 '조국 트윗'을 조회하면 수천 건이 표시된다. 그의 어록이 이미지화되어 사이버상에 올라와 있다. 세상일에 간섭하지 않은 것이 없어 보인다. 말과 처신이 완전 반대이다. 어찌 이리 이중적일까? 가히 병적이다.

말의 전후에 반드시 잘못된 행동을 수반하는 것도 이유가 궁금하다. 알면서 그리 한 것일까? 한 번 시험해 본 것일까? 위장 전입을 비난하면 본인이 위장 전입을 했고, 투기를 나무라면 투기가 있다. 논문표절을 질타하면 거기에 표절이나 오용이 있다. 금수저가 사회 근원적 문제라며, 자기 자녀들에겐 금수저를 들려주려 부단히 노력한다. 뻔뻔함을 나무라면 어김없이 그곳에 뻔뻔함이 있다. 비난과 폭언 모두 자기 자신의 허물과 과실을 예리하게 지적한 것이다. 참으로 놀랍기만 하다.

입으로 짓는 허물을 구업(口業)이라고도 한다. 좋은 세상 '흑흑업(黑黑業)'은 쌓지 말자. 말은 물과 같아서 주워 담을 수 없다. 용기의 말, 축복의 말, 긍정의 말로 고운 세상 만들며 더불어 살자.

양동길 / 시인, 수필가

양동길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