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배구

'알찬 전력보강' KGC인삼공사, 올 시즌 '다크호스'로 부상

외국인 '특급 공격수' 발렌티나 디우프에 이어 '고교 최대어' 정호영 낙점
베테랑 세터 염혜선 트레이트 영입... 기존 국가대표 선수들과 정예멤머 구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5 11:39 수정 2019-09-05 15:38 | 신문게재 2019-09-06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90413480001300_P4
고정호영 선수[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최하위 수모를 겪었던 대전 연고 KGC인삼공사 배구단이 올 시즌 알찬 전력 보강을 통해 '다크호스'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4일 열렸던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제2의 김연경'으로 꼽힌 고교 최대어 정호영(선명여고)의 낙점으로 허약 포지션을 메우며 새 시즌 전력을 한층 강화했다.

키 190㎝의 정호영은 장신으로 공격과 블로킹 높이가 좋아 즉시 전력감으로 꼽히는 선수로 향후 인삼공사의 미래를 이끌어 갈 기대주로 평가된다.

특히 레프트 포지션이지만, 센터와 라이트 등 다양한 포지션 소화가 가능해 팀 전술변화 등에서 활용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서남원 감독은 "정호영은 높이와 공격력이 좋기 때문에 당장 센터 포지션에 기용된다. 다만, 팀에 합류하고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는 시간이 필요해 어떤 위치 두고 활용할 건지는 봐야 한다"면서 "아직은 노련미와 기본기가 부족해 레프트나 라이트로 바로 투입될 수 있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인 정호영은 높이를 이용한 공격과 블로킹에서 뚜렷한 장점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서 감독의 고민을 깊어지고 있다.

AKR20190905013100007_02_i_P2
여자프로배구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에서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지명된 디우프. [사진=한국배구연맹, 연합뉴스 제공]
인삼공사는 특급 신인 정호영 낙점에 앞서 지난 5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때 이탈리아 국가대표 경력의 '특급 공격수' 발렌티나 디우프를 잡았다.

디우프는 203cm의 '장신 거포'로 타점 높은 공격이 장점인 오른손 공격수다. 이탈리아와 브라질 리그를 두루 거치며 수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경험에 대해 서남원 감독은 후한 평가를 했다.

PYH2017072318470006100_P4
KGC 인삼공사 세터 염혜선[사진=연합뉴스 제공]
여기에 올 시즌 GS칼텍스에서 베테랑 세터 염혜선을 영입하면서 국가대표 리베로 오지영과 센터 박은진, 레프트 한송이로 이어지는 정예멤버를 구축했다.

올 시즌 한층 보강된 전력에 대해 서남원 감독은 시즌 목표도 '우승'으로 상향 조정했다.

서 감독은 "우승을 목표를 달려가겠다. 새로운 얼굴들이 많아 손발을 맞춰야 하지만, 모든 선수가 각자 위치에서 역할을 한다면 좋을 성과가 나올 것으로 본다"면서 "광주 빛고을체육관에서 열리는 시범경기(6~8일)에서부터 좋을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