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날씨

초강력 태풍 '링링' 여파…3명 사망·부상자 속출

중대본 대처상황 보고 발표
보령·인천·파주서 1명씩 숨져
대전·세종·충남서 부상자 7명 발생
전국 16만 1646가구 정전 피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8 11:34 수정 2019-09-08 11: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907_124723040
순간 최대풍속 초속 54.5m를 기록한 초강력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충남 보령서 70대 여성이 사망하는 등 전국적으로 3명이 숨지고 부상자가 속출했다.

다만 대형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태풍에 따른 사망자는 3명으로 집계됐다.

7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에서 강풍에 날아가던 A(61) 씨가 지붕에 머리를 맞아 사망했다. 인천에서는 시내버스 운전기사 B(38) 씨는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인근 담벼락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충남 보령에서는 농기계 창고 지붕을 점검하던 C(여·74) 씨가 강풍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강풍으로 인한 부상자도 속출했다.

7일 오전 보령시 성주면 개화리에서 부부인 D(67)·E(여·67) 씨가 개밥을 주러 가던 중에 마당에 임시로 설치해놓은 철골구조물이 쓰러지면서 경상을 입었다.

또 서산시 부석면에서 도로에 쓰러진 가로수 제거 작업을 하던 공무원이 기계톱에 발을 다치고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에서 소방관 F(32) 씨가 강풍에 날아간 지붕 위에서 보수작업을 하다 추락해 발목을 다치기도 했다.

대전에서도 둔산동 보라삼거리 인근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차량에 가로수가 쓰러져 운전자가 경상을 입는 등 대전·충남에서만 총 7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태풍으로 인해 전국 16만1646가구에서 전기가 끊기기도 했다. 대전·세종·충남에선 3만1002가구에서 전기가 끊기는 등 정전피해가 있었지만 대부분 복구됐다.

한편 태풍 '링링'은 8일 오전 8시 기준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약 160㎞ 부근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됐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