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계룡시

육군, 강한신병 육성 위해 5주 교육 최적화

교육 후반부에 20km 철야행군 포함한 종합훈련 편성, 시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9 10:34 수정 2019-09-09 10: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육군이 신병교육 기간을 현행과 같이 5주로 유지한 가운데 교육체계는 최적화하기로 했다.

육군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육군훈련소와 9사단 훈련병을 대상으로 4주 교육훈련 모델을 시험적용했으며, 야전부대 전투원에게 꼭 필요한 핵심 전투기술 수준을 분석한 결과 4주 모델보다 기존의 5주 교육이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육군은 5주 교육 후반부에 훈련성과를 집중 배가시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종합훈련 방안을 적용하고, 20km 철야행군, 개인화기 사격, 전투체력 단련 등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 훈련을 강화할 방침이다.

먼저, 종합훈련은 교육 초반에 배운 단일과목들을 최종 숙달하며 훈련성과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각개전투, 사격과 기동, 경계, 구급법, 행군 등의 과목을 연계성 있게 통합 시행하는 것으로 야외훈련장에서 숙영하며 3박 4일간 실시한다.

특히 종합훈련 마지막 날에는 20km 행군을 철야로 실시한 후 복귀 시에는 ‘육군 전사 인증식’을 통해 군번이 새겨진 인식표를 수여함으로써 장병들에게 악조건을 극복한 자신감과 성취감을 높이고 대한민국 육군의 일원이 되었다는 자긍심을 고취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 훈련을 강화하기 위해 개인화기 사격은 기존 42시간에서 50시간으로 확대하고 한 번만 실시하던 실거리 사격을 2회로 늘려 사격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체력단련도 37시간에서 46시간으로 확대한다. 특히, 입대 전 운동량이 부족했던 대다수 장병들을 고려해 전장에서 필요한 기초전투근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60m 왕복달리기와 같은 전장순환운동을 통해 신병들의 체력을 점진적으로 강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육군은 이번에 정립한 신병교육 체계를 8월 말부터 육군훈련소와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시험적용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병 복무기간 단축 등 교육훈련 도전 요인을 극복하고 신병교육 체계를 더욱 발전시켜 ‘강한 전사’ 육성에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