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여군

부여 화지산 유적에서 사비 백제시대 건축 내부 양식 확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9 11:17 수정 2019-09-09 11: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부여 화지산 유적에서 사비 백제시대 건축 내부 양식이 확인됐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재)백제고도문화재단이 시행하고 있는 부여 화지산유적(사적 제425호)의 발굴조사 2차 성과를 오는 10일 오전 10시에 공개한다.

이번 화지산 유적 6차 발굴조사는 지난 2월부터 진행해 온 조사로서, 금번 조사결과 사비 백제시대 초석 건물지 3동을 확인하여 7월에 한차례 현장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때 확인된 건물지들은 2018년 5차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초석 건물지 3동과 연결되는 것으로, 2칸 이상의 건물지 1동과 1칸인 회랑(回廊, 지붕이 있는 긴 복도)형 건물지 2동이었다.

현장설명회에서는 건물지의 외곽을 두른 배수구에 무너져 내린 기와를 제거하면서 새롭게 발견한 건물지의 적심시설과 기단시설, 건물지 내부 시설에 대한 조사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기와 하부에서는 벽체의 심벽(心壁)으로 추정되는 목탄흔적이 확인되어 주목된다.

이번 조사결과 목탄은 비교적 큰 굵기의 다듬은 각재를 사용하여 가로 72cm, 세로 36cm의 사각틀을 만들고 내부에는 싸리나무 종류의 얇은 나무를 세로 13줄, 가로 1줄로 엮어 놓은 상태였다. 이 외에 2018-1호 건물지와 2019-1호 건물지의 서쪽 배수구에서 물을 이용한 의례 관련시설로 추정되는 유구도 확인됐다.

출토유물로는 기와류가 주를 이루는데, 연꽃무늬(蓮華文) 수막새, 도장이 찍힌 기와, 글씨가 새겨진 기와 등이 있다. 이 중 기와에 새겨진 '百十八'이라는 글자는 기와가마에서 기와를 납품할 때 수량을 파악하기 위해 새긴 글자로 추정된다. 이밖에도 사비 백제시대 후기의 소형토기인 완, 뚜껑, 대부완 등과 기대조각, 수각이 달린 대형토기, 등잔, 중국제 녹유자기, 연가(煙家, 연통에 비나 눈이 들어오지 못하게 막는 것) 등이 출토되었다.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앞으로도 화지산 유적을 비롯한 부여지역 백제왕도 핵심유적에 대한 단계적인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백제 사비도성의 실체를 복원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하여 백제 왕도로서의 면모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