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대전 영아사망률 ↑ 급성심장정지 ↓

보건복지부 '2019 보건복지통계연보' 발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22 11:47 수정 2019-12-22 11: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영아사망률
보건복지부 제공
대전의 영아 사망률이 6개 광역시 중 세 번째로 높은 반면, 급성심장정지 발생률은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 인구는 2017년부터 점차 줄어드는 추세였고, 병원과 의원 종사 의료 인력 수는 각각 1만3607명, 1만46명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최근 발표한 '2019보건복지통계연보'에 따르면, 광역시별 영아사망률은 대구가 4%로 가장 높았고, 인천이 3.2%, 이어 대전이 3.1%의 수치를 보였다. 반면 울산은 2.8%를 나타내 6개 광역시 중 가장 낮은 영아 사망률을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조사한 광역시별 급성심장정지 발생률은 광주 39.5%에 이어 대전이 48.2%를 기록해 광역시 중 두 번째로 낮았다.

대전 내 의사, 간호사, 약사 등을 포함한 병원 종사 의료인력 수는 2007년부터 작년까지 총 1만3607명으로 나타났고, 의원과 조산원 종사 의료인력 수는 1만46명, 의원 수는 2115개다. 대전 내 응급의료기관 수로는 권역응급의료센터 2곳, 지역응급의료센터 3곳, 지역응급의료기관 5곳 등 10곳이다.

대전의 입원 진료 병상 수는 2만 3865개로, 광주(4만 728개)와 차이가 컸다. 이는 광주시의 요양병원 병상 개수(1만5434개)가 대전(9521개)보다 많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